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개막이 내일인데 또…책임자 잇따라 해임·사퇴(종합)

송고시간2021-07-22 13:38

댓글

조직위, 유태인 학살 희화화 논란 연출 담당 해임 발표

개막식 차질 우려…하시모토 회장 "조속히 결론"

[올림픽] 유태인 학살 희화화 논란 개막식 연출 담당 해임
[올림픽] 유태인 학살 희화화 논란 개막식 연출 담당 해임

(도쿄 교도=연합뉴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유태인 학살을 희화화하는 과거 동영상으로 논란이 된 도쿄올림픽 개막식 연출 담당자 고바야시 겐타로(小林賢太郞·왼쪽 사진)가 22일 해임됐다. 2019년 12월 기자회견에서 당시 사사키 히로시(오른쪽) 개·폐회식 총괄책임자가 고바야시를 소개하는 장면. 사사키도 여성 연예인의 외모 모욕 논란으로 올해 3월 사퇴했다. 2021.07.22 [재판매 및 DB 금지] hojun@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도쿄올림픽 개막을 코앞에 두고 개막식 담당자가 과거 구설로 잇따라 사퇴하거나 해임돼 개막식 준비에 비상이 걸렸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유태인 학살을 희화화하는 과거 동영상으로 논란이 된 도쿄올림픽 개막식 연출 담당자 고바야시 겐타로(小林賢太郞·48)를 해임했다고 22일 발표했다.

고바야시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개·폐막식 제작·연출팀에서 '쇼 디렉터'라는 직책을 맡고 있었다.

그가 과거 콩트에서 "유태인 대량 참살 놀이 하자"라고 대사를 하는 동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확산해 논란이 일었다.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조직위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고바야시 해임에 대해 "개막식이 목전에 두고 이런 사태가 발생해 많은 관계자와 도민, 국민에게 심려를 끼친 점 깊이 사죄한다"고 말했다.

개막식을 하루 앞두고 연출 담당자가 해임돼 행사 진행에 차질이 발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하시모토 회장은 고바야시 해임에 따른 개회식 운영에 대해서는 "현재 검토 중"이라며 "조속히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조직위는 고바야시 관련 논란이 외교 문제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신속하게 해임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미국에 근거지를 둔 유대계 국제인권단체인 사이먼비젠털센터는 21일(현지시간) 유태인 대량 학살을 다룬 희극에서 고바야시가 한 대사를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 단체는 성명에서 "아무리 창조성이 있는 인물이라도 나치에 의한 제노사이드(인종 학살) 희생자를 비웃을 권리는 없다"며 "이 인물이 도쿄올림픽에 관여하는 것은 (학살된) 600만명 유대인의 기억에 대한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학창 시절 장애인을 괴롭혔다는 논란에 휩싸인 뮤지션 오야마다 게이고(小山田圭吾)도 지난 19일 도쿄올림픽 개회식 음악감독직을 내놓았다.

올해 3월에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폐회식 총괄책임을 맡았던 사사키 히로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여성 연예인의 외모 모욕 논란으로 사퇴한 바 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