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여수시, 한재사거리 교통사고 피해 지원·대책 마련

송고시간2021-07-22 13:54

댓글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여수시 서교동 한재사거리 교통사고의 피해자와 유족을 돕기 위한 지원 방안과 사고 재발 방지 대책이 마련된다.

교통 사고 현장
교통 사고 현장

(여수=연합뉴스) 20일 오전 8시56분께 전남 여수시 광무동 한재사거리에서 승용차 탁송 차량과 승용차 여러대가 충돌해 차량들이 어지럽게 엉켜 있다. 이 사고로 횡단보도를 건너던 행인 등 12명이 중경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minu21@yna.co.kr

22일 여수시에 따르면 전날 박현식 부시장 주재로 재난안전대책본부 사고수습 협업 부서장과 시도의원, 경찰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재사거리 교통사고 상황 대책 회의를 열었다.

여수시는 교통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한재사거리 등 사고다발지역 8곳에 교통안전 유의 홍보물을 게시하고, 내리막길에 과속방지턱과 과속단속 카메라를 설치하기로 했다.

내리막길에 대형 차량 통행을 제한하고 사고다발지역의 교통시설 개선용역도 검토하기로 했다.

피해 유가족에게는 노인 일자리 사업 상해보험 처리를 지원하는 한편, 직원 40명으로 장례지원반을 꾸려 인력과 화장장·봉안당 사용료를 지원하기로 했다.

사고 발생지역 횡단보도 위치 문제와 대형차량 브레이크 파열 방지를 위한 정기점검 강화, 우회전 위험에 대한 대처 방안, 경사로 노면 미끄럼 방지 및 속도 저감 시설 설치, 교통량이 많은 경사로 사거리 안전사고 재발 방지 대책 등도 논의했다.

박 부시장은 "안타까운 사고로 무고한 시민의 생명과 재산에 피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유관기관과 지속적인 협의로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달 20일 오전 한재사거리에서는 승용차 탁송 차량이 횡단보도를 덮쳐 공공근로에 나선 노인 등 3명이 숨지고 16명이 부상했다.

경찰은 탁송 차량이 불법으로 개조된 점을 확인하고 운전사 A씨에 대해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minu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