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DHC, 지자체에 '혐한 사죄문' 제출하면서 비공개 요구

송고시간2021-07-22 14:36

댓글

계약 끊으려는 거래처에만 사과하고 피해자엔 나몰라라

재일교포 "회장 자신이 공적인 자리에서 사죄해야" 요구

일본 시민단체 "요시다 DHC 회장은 사죄해라"
일본 시민단체 "요시다 DHC 회장은 사죄해라"

[도쿄=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호준 특파원 = 일본의 시민단체인 'DHC에 차별을 그만두게 하는 캠페인'은 혐한을 조장해온 요시다 요시아키(吉田嘉明) DHC 회장에 항의하는 집회를 지난달 3일 저녁 도쿄 미나토(港)구 소재 DHC 본사 앞에서 개최했다. 한 집회 참가자가 한국어로 'DHC는 사죄해라'라고 쓴 팻말을 들고 있는 모습. 2021.6.3 hojun@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의 화장품 업체 DHC가 자사 요시다 요시아키(吉田嘉明) 회장의 혐한(嫌韓) 게시물에 대한 사죄문을 계약 관계인 지방자치단체에 제출하면서 비공개를 요구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2일 보도했다.

마이니치는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DHC가 이바라키(茨城)현 모리야(守谷)시 등 4개 기초자치단체에 제출한 문서를 확보했다.

모리야시가 마이니치에 제시한 자료에는 DHC 담당자가 시청을 방문해 마쓰마루 노부히사(松丸修久) 시장에게 경위를 설명할 때 기록이 있다.

담당자는 "인권에 관한 부적절한 내용이 담긴 문장의 잘못을 인정해 발언을 철회했다. 같은 행위를 되풀이하지 않을 것을 서약한다"는 내용의 사죄문을 제출했다.

"회장은 생각보다 파문이 커진 것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는 표현도 사죄문에 담겼다.

모리야시가 작성한 DHC와의 교섭 기록에는 "문서를 공개하지 말아달라"는 DHC 측의 요구가 기술돼 있다.

일본 화장품 기업 DHC 본사
일본 화장품 기업 DHC 본사

[촬영 이세원]

DHC는 공식적인 사죄와 설명에 대해서는 소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DHC는 모리야시에 "(문장을) 삭제한 경위 등의 설명문을 홈페이지에 게재하지 않는다", "문의에는 전부 '노 코멘트'로 대응한다"고 설명했다.

모리야시는 "시민에 대한 설명 책임을 다할 수 없다"며 불충분한 점을 지적하면서 회사의 설명을 명확히 하기 위해 회사 도장을 찍을 것과 재발 방지를 위해 구체적인 방안을 기재할 것을 요구했지만, DHC는 "문서가 새로운 비판과 문제를 초래하는 것을 피하고 싶다"며 거부했다.

모리야시는 한국계 시민들이 DHC와 체결한 협정을 빨리 파기하라고 요구하고 있어 8월 중 방침을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요시다 DHC 회장은 작년 11월부터 여러 차례 DHC 홈페이지에 혐한 게시물을 올렸다.

경쟁사인 산토리가 광고에 '코리아 계열' 일본인을 주로 기용해 인터넷에서 야유당하고 있다는 취지의 글, 요시다 회장의 차별 조장 행위를 취재한 NHK가 일본을 '조선화(化)' 시키는 원흉이라는 취지로 쓴 글 등이다.

DHC 회장 혐한 게시물
DHC 회장 혐한 게시물

재일(在日) 한국·조선인에 대한 차별을 조장하는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의 글. "산토리 광고에 기용된 탤런트는 어찌 된 일인지 거의 전원이 코리안(한국·조선인)계 일본인이다. 그 때문에 인터넷에서 존토리라고 야유받는 것 같다. DHC는 기용 탤런트를 비롯해 전부가 순수한 일본 기업이다"(붉은 밑줄)라고 썼다. [DHC 온라인 판매 사이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DHC는 요시다 회장의 혐한 조장 논란이 커지자 최근 게시물을 사과 없이 슬그머니 삭제했다.

요시다 회장의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 피해자인 재일 한국·조선인을 상대로 공개 사죄하지 않고 거래처에만 비공개로 사과하는 DHC의 태도에는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일본 내에서 제기되고 있다.

비영리단체(NPO)인 다민족공생인권교육센터의 문공휘 사무국장(재일 교포)은 마이니치에 "큰 사회적 영향력을 가진 기업이 헤이트 스피치를 한 책임은 무겁다"며 "회장 자신이 공적인 자리에서 사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