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백신 스와프' 이스라엘 제공 화이자 8만1천회분 어제 추가 도입

송고시간2021-07-22 14:53

댓글

당국 "백신 교환 연장선에서 이뤄져"…국내 도입 하루 뒤에야 공개

공항 도착한 '스와프 협약' 이스라엘 공급 화이자 백신
공항 도착한 '스와프 협약' 이스라엘 공급 화이자 백신

(영종도=연합뉴스) 정부가 이스라엘과 백신 교환(스와프) 협약을 맺고 확보한 화이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70만회(35만명)분이 지난 7일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오고있는 모습. [공항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정부가 이스라엘 정부와 맺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교환'(스와프) 협약을 통해 화이자 백신 8만회 분을 추가로 받았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2일 "어제(21일) 개별 계약한 화이자 백신 186만6천회분과 더불어 한국과 이스라엘 백신 교환을 통한 화이자 백신 8만1천회 분이 추가로 도입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달 7일 이스라엘 정부로부터 화이자 백신 70만1천회분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백신 스와프로 받은 화이자 백신은 총 78만2천회분으로 늘었다.

이스라엘은 앞서 자국이 보유한 화이자 백신 가운데 유효기간이 이달 31일까지인 제품을 우리 정부와 교환하기로 한 바 있다. 정부는 같은 물량의 화이자 백신을 9∼11월 이스라엘 정부에 반환할 예정이다.

정부는 당초 개별 계약한 화이자 백신의 도입 계획은 설명했지만, 백신 스와프를 통해 추가 물량이 들어오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백신을 추가로 도입했다는 사실은 하루가 지나서야 공개됐다.

백영하 범정부 백신도입 태스크포스(TF) 백신도입총괄팀장은 "7월 6일 체결된 백신 교환 연장선에서 지난 7일 도입된 약 70만회분에 이어 21일 추가로 8만회분이 도입됐다. 총 78만회분의 화이자 백신 교환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간 정부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은 약 1억9천300만회(1억명) 분이다.

화이자 백신만 보면 상반기에 700만2천회 분이 들어왔으며, 이달에는 이스라엘과의 백신 교환을 통해 받은 물량까지 포함해 총 407만4천회 분이 들어왔다.

현재 아스트라제네카(AZ), 화이자, 모더나, 얀센 등 4종류 백신이 쓰이고 있다. 노바백스의 경우, 미국 현지 허가가 진행 중인 가운데 아직 국내 도입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백신 도입 현황 및 계획
백신 도입 현황 및 계획

이스라엘과의 백신 교환을 통해 추가로 들어온 내용은 주석으로 설명돼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