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접종 예약시스템 차질 빚던 19일에 예약문자도 무더기로 오발송

송고시간2021-07-22 16:05

댓글

대상자 800명 정도에 '예약 완료' 문자 전송…이튿날 정정 안내

'서비스 접속대기 중입니다'
'서비스 접속대기 중입니다'

(서울=연합뉴스) 만 53∼54세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 지난 19일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화면에 '서비스 접속대기 중입니다'라는 안내창이 떠 있는 모습. 2021.7.22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만 53∼54세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진행된 지난 19일 오후 서버 증설 작업으로 예약이 중단된 사이 예약 대상자 일부에게 '예약 완료' 문자메시지가 잘못 발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김기남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22일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해당 시간대에 문자가 800명 정도에게 발송된 것으로 현재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53∼54세 접종 예약이 진행된 지난 19일 오후 8시를 넘긴 직후 사전예약 시스템에는 접속자 수십만 명이 동시에 몰리면서 과부하가 걸렸다.

질병관리청은 이에 8시 30분께부터 예약을 긴급 중단하고 클라우드 서버를 증설했다. 증설 작업은 오후 10시까지 진행됐고, 사전예약은 당초 계획보다 2시간 지나 재개됐다.

이 시스템의 예약 업무가 중단된 1시간 30여분 사이 '예약 완료' 메시지를 잘못 받은 대상자들에게는 이튿날 "미완료 예약이니 재예약을 바란다"는 정정 안내가 발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