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석열, 이준석에 "여의도 정치가 따로 있냐"

송고시간2021-07-22 16:04

댓글

'여의도와 거리 둬' 지적에 반박…"먹고사는 문제 고민이 정치"

朴 사면론엔 "野 분열 노려선 안 돼…국민통합 방향의 결단 내려져야"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홍준석 기자 =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2일 자신이 여의도 정치와 거리를 둬 성과가 안 좋다는 취지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발언에 "여의도 정치가 따로 있고 국민의 정치가 따로 있나"라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구로구 서울시간호사회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결국은 국민의 안전과 먹고사는 문제를 고민하는 것이 정치 아니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이 정치에 실망하는 부분도 있고, 저 또한 국민 한 사람으로서 '이런 거는 좀 바뀌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결국 그것을 고치기 위해 이 세계에 발을 디딘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최근 지지율 하락세와 관련, "조사하는 방법이나 상황에 따라 변동이 있을 수 있는 것"이라며 "국민을 바라보고 국민이 가리키는 길로 걸어가겠다는 말로 답을 대신하겠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선 "국민통합을 고려해 대통령이 결단할 문제"라며 "국민 중에는 약간 반대가 많은 것 같고, 찬성하는 분들도 상당히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선을 앞두고 야권 분열을 노리기 위해 사면을 한다는 얘기도 있는데, 저는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정말 순수하게 헌법에 정해진 대로 국민을 통합하는 방향으로 결단이 내려졌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0일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을 격려하며 '대구 아닌 다른 지역이었다면 민란부터 일어났을 것'이라고 해 논란을 빚은 데 대해 "그런 말이 있을 정도로 어려운 상황에서 질서 있게 잘 해주셨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제가 민란이라는 말은 만들어낸 것도 아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전날 김경수 경남지사 유죄 확정에 대해 '이번 대선에서도 다양한 방법의 여론조작이 이어지고 있다'고 입장을 낸 것과 관련, "자꾸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친여 매체를 통해 확산하는 것도 여론 왜곡 시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 시도가 처음에는 합법과 불법을 왔다 갔다 하다가, 나중에 선거 앞두고 급해지면 선을 넘어가는 경우가 많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서울간호사협회 방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서울간호사협회 방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시 구로구 서울간호사회를 방문해 간호사들과 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7.22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