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코로나 여파로 8월초 예정 여름휴가 연기

송고시간2021-07-22 16:55

댓글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7월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을 고려해 올해 여름휴가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22일 밝혔다.

당초 문 대통령의 여름휴가는 8월 초로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감염 확산세를 꺾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총력 대응체제가 가동 중인 만큼 여름휴가를 가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계속되는 폭염 역시 문 대통령의 휴가 연기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코로나 상황은 최대 고비를 맞이했고, 본격적으로 폭염이 시작되며 어느 때보다 힘든 여름나기가 예상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부는 코로나 대응과 폭염 대비를 철저히 할 것"이라며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한 '짧고 굵은' 고강도 방역, 속도감 있는 백신 접종, 폭염 비상 대응체제 등을 지시한 상태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19년에는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지난해에는 폭우로 인해 각각 여름휴가 일정을 취소한 바 있다.

지난해 여름의 경우 문 대통령은 휴식을 취하기 위해 경남 양산 사저로 향했으나,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호우 피해가 커지면서 휴가를 취소하고 청와대로 복귀해 폭우 상황을 점검했다.

kbeom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