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감 남아공 주마 전 대통령에 동생 장례식 참석 허용

송고시간2021-07-22 17:34

댓글

주마 수감 이후 폭동 사망자 최소 276명으로 늘어

지난 15일 남아공 알렉산드라 타운십을 순찰하는 군인들
지난 15일 남아공 알렉산드라 타운십을 순찰하는 군인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수감 중인 제이콥 주마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에게 22일(현지시간) 열리는 동생 장례식 참석이 허용됐다고 타임스라이브 등 현지 매체가 교정당국을 인용해 전했다.

이에 따라 주마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사저가 있는 은칸들라에서 몇 시간 동안 동생 장례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주마 전 대통령은 지난 20일 늦게 동생 마이클의 장례식에 참석하겠다며 '특별 휴가'를 신청했다.

남아공에서는 수감자라도 가족 친지의 장례식 참석이 통상 허용된다.

주마 전 대통령은 장례식 참석 동안 수형자 복장을 하지 않아도 된다.

그는 자신의 재임 기간(2009∼2018) 부패 혐의를 조사하는 사법위원회 출석을 명령한 헌법재판소 결정을 무시하다가 법정모독죄로 15개월 형을 선고받고 지난 8일 수감됐다.

이후 그의 출신지인 콰줄루나탈주와 최대 경제권인 하우텡주를 중심으로 폭동과 약탈, 방화가 일주일가량 벌어졌다.

이번 소요는 1994년 백인 소수 정권의 아파르트헤이트(흑인차별정책) 철폐 이후 벌어진 최악의 사태이다. 관련 사망자는 최소 276명으로 늘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쿰부조 은차베니 대통령실 장관대행을 인용해 21일 전했다.

sungj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