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성제 MBC 사장, 검언유착 의혹 "보도에는 전혀 문제 없어"

송고시간2021-07-22 17:57

댓글

경찰 사칭 논란에는 "입이 백 개라도 할 말 없다…인사위 회부 예정"

박성제 MBC 사장
박성제 MBC 사장

[MBC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박성제 MBC 사장이 자사 '검언유착' 의혹 보도에 대해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사장은 22일 열린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회에서 해당 보도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MBC 보도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며 "그런 식으로 일부 언론이 몰고 가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이동재 기자가 강요미수죄로 무죄 판결을 받았다고 해서 '검언유착' 의혹이 허구로 드러난 게 아니다"라며 "한동훈 검사가 관련된 사건이기 때문에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고, 핸드폰이나 여러 가지가 누락돼 강요미수죄만 남았다. 검찰과 해당 기자 간 유착은 제대로 수사되지 않아 기소되지 않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동재 전 채널A 기자는 신라젠 대주주였던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검찰 측과의 친분을 내세워 여권 인사의 비리 정보를 진술하게 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됐다.

그러나 지난 16일 이 전 기자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뒤 보수 진영을 중심으로 해당 의혹을 처음 보도한 MBC에 관한 비판이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

한편 박 사장은 MBC 소속 기자와 PD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논문표절 의혹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경찰을 사칭한 것과 관련해서는 "입이 백 개라도 할 말이 없는 상황"이라면서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진상조사위원회가 구성돼 1차 조사가 완료된 상황이다. 조사 결과서가 나오면 그에 따라 해당 취재진은 인사위에 회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해당 논란이 MBC 전체의 보도·편집 방향과 연관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수긍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stop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