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마크롱, '페가수스' 해킹 대응 긴급 안보회의 소집

송고시간2021-07-22 18:45

댓글
마크롱, 스파이웨어 '페가수스' 사태 논의할 안보 회의 소집
마크롱, 스파이웨어 '페가수스' 사태 논의할 안보 회의 소집

(파리 AF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오전 엘리제궁에서 스파이웨어 '페가수스' 사태를 논의할 긴급 안보 회의를 개최했다. 2021.7.21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스파이웨어 '페가수스' 해킹 피해 가능성이 제기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오전 엘리제궁에서 긴급 국가 안보회의를 소집해 대응책을 논의했다.

가브리엘 아탈 정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프랑스 앵테르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며 "대통령이 이 사안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 르몽드, 미국 워싱턴포스트(WP), 영국 가디언 등 전 세계 16개 언론사는 앞서 각국 정부가 이스라엘 민간 보안기업 NSO 그룹이 개발한 '페가수스'로 스마트폰을 해킹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페가수스는 NSO가 테러범과 중범죄자를 추적하기 위해 10년 전쯤 개발한 악성 소프트웨어로, 40개국 60곳가량의 정보기관이나 법 집행 기관에 수출됐다.

페가수스로 관리한 전화번호 목록에는 34개국 600명이 넘는 정치인과 정부 관리가 포함돼 있었는데 여기에는 마크롱 대통령을 비롯한 현직 대통령 3명, 전·현직 총리 10명, 국왕 1명이 있었다.

마크롱 대통령의 휴대전화 번호는 과거 프랑스의 식민지였다가 1956년 독립한 북아프리카 모로코의 정보당국이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페가수스 프로그램에 들어있었다.

다만 마크롱 대통령의 휴대전화가 실제로 스파이웨어에 감염됐는지, 해킹을 당했는지 여부는 포렌식 검사를 받아야만 확인할 수 있다.

마크롱 대통령의 측근은 AFP 통신에 마크롱 대통령이 "정기적으로 교체하고, 업데이트하며 보안이 확보된" 휴대전화를 여러 대 사용하고 있어 크게 걱정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모로코 당국이 관리한 것으로 보이는 전화번호 명단에서는 마크롱 정부 초대 총리인 에두아르 필리프 전 총리와 당시 장관 14명의 연락처도 확인됐다.

환경부 장관을 지낸 마크롱 대통령의 측근 프랑수아 드 뤼지 의원은 자신의 휴대전화에서 해킹 시도 증거가 발견됐다며 모로코 정부에 설명을 요구했다.

모로코 정부는 해당 의혹을 부인하고 있으며 NSO 측도 "마크롱 대통령이 목표가 아니었다고 구체적으로 말할 수 있다"고 선을 그었다.

페가수스로 휴대전화를 해킹하면 이메일, 문자 메시지, 연락처, 위치 정보, 사진, 동영상 등을 빼내는 것은 물론 카메라와 마이크 감청까지 가능한 것으로 드러났다.

run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