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8강행 꼬인 김학범 감독 "아직 2경기 더 남았다"

송고시간2021-07-22 19:36

댓글

"선수들 몸에 힘 많이 들어가…남은 경기서는 해소될 것"

[올림픽] 작전 지시하는 김학범
[올림픽] 작전 지시하는 김학범

(가시마=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2일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 대 뉴질랜드 경기. 김학범 감독이 작전 지시하고 있다. 2021.7.22 hama@yna.co.kr

(가시마=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뉴질랜드와 첫 경기에서 충격패를 당한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김학범 감독은 "아직 앞으로 두 경기 더 남았다"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김학범호는 22일 이바라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후반 25분 크리스 우드에게 결승골을 얻어맞고 0-1로 졌다.

조 최약체로 분류되던 뉴질랜드를 가뿐하게 잡고 루마니아, 온두라스와 2, 3차전을 여유 있게 준비하려던 계획은 수포가 됐다.

김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실망스러운 경기 보여드려서 죄송하다. 상쾌하게 좋은 기분 드리려고 했는데 우리가 그 제물이 됐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이어 "앞으로 두 경기 더 남았다. 두 경기 잘 준비하면 8강 올라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루마니아전, 온두라스전 잘 준비해서 승리해 꼭 8강에 올라가겠다"고 강조했다.

[올림픽] 경기 지켜보는 김학범 감독
[올림픽] 경기 지켜보는 김학범 감독

(가시마=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2일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 대 뉴질랜드 경기. 김학범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1.7.22 yatoya@yna.co.kr

김 감독은 잘된 점과 잘 안 된 점을 꼽아보라는 질문에는 "선수들에게 가운데가 열렸을 때 찔러주는 패스를 시도하라고 지시했는데 그 부분이 제일 안 됐다. 잘된 부분은 없다"고 답했다.

라커룸에서는 "역사의 시작을 알리자. 이제 시작이다"라며 선수들의 기운을 북돋웠다고 한다. 그러나 새 역사는 결국 시작되지 못했다.

김 감독은 "첫 경기다 보니 선수들의 몸에 힘이 많이 들어갔는데 이런 부분을 해소해야 한다"면서 "이제 한 경기 끝났다. 남은 경기에서 충분히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