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김학범호 주장 이상민 "물러설 곳 없다…다음 경기 이길 것"

송고시간2021-07-22 20:23

댓글
태극전사들의 아쉬운 패배
태극전사들의 아쉬운 패배

(가시마=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2일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대한민국 대 뉴질랜드 경기. 0-1로 패한 한국 이상민과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2021.7.22 yatoya@yna.co.kr

(가시마=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첫 경기에서 뉴질랜드에 뜻밖의 패배를 당한 '김학범호'의 주장 이상민(서울 이랜드)은 경기력과 비교해 운이 따르지 않았다고 곱씹으며 흔들림 없이 8강 진출을 이뤄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상민은 22일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을 마치고 취재진을 만나 "상대 공격수를 철저히 분석하고 준비했다. 기회도 크게 주지 않았다고 생각하는데, 조금의 운이 따르지 않은 것 같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이날 뉴질랜드에 0-1로 졌다. 후반 25분 상대 와일드카드 공격수 크리스 우드(번리)에게 유일하게 내준 유효 슈팅이 실점으로 연결됐다.

뉴질랜드가 이날 전체 슈팅이 2개뿐일 정도로 한국의 수비가 나쁘지는 않았지만, 단 하나의 장면이 패배로 직결된 것이다. 정태욱(대구)과 더불어 대표팀 수비의 중심을 잡아야 했던 이상민으로선 아쉬움이 더 클 수밖에 없다.

이상민은 "득점 기회를 상대 팀보다 훨씬 잘 만들었고, 수비 라인도 침착하게 상대에게 잘 대응했다. 하프타임 때 '후반에 집중력 떨어지지 말고 잘 유지하자'고 얘기했는데, 좋은 경기를 하고도 결과를 챙기지 못했다"고 거듭 아쉬움을 표현했다.

예상치 못한 패배에 8강으로 가는 길이 험난해졌다. 25일 루마니아, 28일 온두라스전을 앞두고 '캡틴' 이상민을 중심으로 대표팀이 한 번 더 마음을 다잡아야 할 때다.

이상민은 "경기를 어렵게 하든 쉽게 하든 결과를 챙기는 게 중요하다. 결과를 가져오는 게 팀 분위기에 중요한 작용을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제는 물러설 곳이 없다. 다음 경기는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song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