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네스코, '日군함도 역사왜곡' 비판결의…"징용설명 부족"(종합2보)

송고시간2021-07-22 22:23

댓글

일본 2015년 세계유산 등재 때 '전체 역사 알리겠다' 약속해놓고 위반

유네스코 강력 유감 표명…일본 "인권 침해 없었고 약속 성실 이행" 억지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파리=연합뉴스) 이세원 현혜란 특파원 = 유네스코(UNESCO) 세계유산위원회는 전쟁 중 징용된 한반도 출신자에 관한 설명이 부족하다며 일본의 세계유산 관리 방식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

세계유산위원회는 22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한 제44차 회의에서 하시마(端島, 일명 '군함도')에 관해 설명하는 도쿄의 산업유산정보센터를 개선하라고 일본 정부에 촉구하는 결정문을 컨센서스(의견일치)로 채택했다.

이날 채택한 결정문은 지난 12일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공개한 결정문안과 동일하다.

결정문은 일본이 관련 결정을 아직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데 강하게 유감을 표명하고, 공동조사단 보고서의 결론을 충분히 참고해 관련 결정을 이행해달라고 요청했다.

조사단은 지난달 7∼9일 도쿄 산업유산정보센터 시찰 후 작성한 보고서에서 본인 의사에 반해 가혹한 조건 속에서 한국인 등이 강제 노역한 사실과 일본 정부의 징용 정책을 알 수 있도록 조치를 요구했다.

아울러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적절한 조치도 해달라고 권고했다.

한국 외교부는 "도쿄 정보센터 개선과 같은 구체적인 조치 이행 현황을 주시하면서 일본 측에 이번 위원회 결정을 조속히, 충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측이 2022년 12월 1일까지 이행 보고서를 제출하면 세계유산위원회는 2023년으로 예정된 제46차 회의에서 이를 검토할 계획이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세계유산협약에 따라 설립된 정부 간 위원회로, 세계유산 등재 유산을 심의해 결정하고 세계유산의 보호·관리에 관한 결정을 내린다.

현재 호주, 노르웨이, 러시아, 스페인, 태국 등 21개 국가가 위원국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한국과 일본은 위원국이 아니다.

한국 측에서는 옵서버 자격으로 김동기 주유네스코 한국대사와 외교부 및 문화재청 관계자들이 이날 회의를 참관했다.

일본 나가사키(長崎)현에 있는 군함도에는 일제 강점기에 해저 탄광이 있었다. 한반도에서 동원된 노무자들이 이곳에서 심각한 인권 침해를 당하며 강제 노역했다는 것이 당사자들의 증언과 역사 전문가들의 연구로 거듭 확인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2015년 군함도 등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이 다수 포함된 일련의 근대 산업시설을 세계 유산으로 등재하는 과정에서 한국 등의 반대를 극복하기 위해 징용을 포함한 '전체 역사'를 알리겠다고 국제사회에 약속했다.

하지만 군함도의 역사를 알리기 위해 도쿄에 설치한 산업유산정보센터의 전시물은 조선인에 대한 차별이나 인권침해가 없었던 것과 같은 이미지를 부각하고 있다.

산업유산정보센터를 운영하는 일반재단법인 산업유산국민회의는 인권 침해의 역사를 부정하는 내용의 옛 군함도 주민 동영상 등을 홈페이지에 게시하기도 하는 등 역사 왜곡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 정부와 뜻있는 한일 시민단체는 일본 정부에 징용 등 강제 노역의 역사를 제대로 알리도록 전시관을 개선할 것을 거듭 촉구했으나 일본 정부는 "약속한 조치를 성실하게 이행했다"며 억지를 부리고 있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