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다시 강해져…"재건축·중저가 수요 꾸준"

송고시간2021-07-23 08:33

댓글

부동산원 조사…'노도강' 속한 동북권 107.2→110.4 '최고'

전세수급지수도 소폭 상승…동남권은 재건축 물량 나오며 109.7→105.8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모습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에서 아파트 거래절벽 상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매수 심리는 다시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 역시 재건축 이주 수요에 방학 이사철 학군 수요까지 겹치면서 공급 부족에 따른 전세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19일 조사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7.7로 지난주(105.1)보다 2.6포인트 상승했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기준선인 100을 넘어 높아질수록 매수심리가 강하다는 의미다.

서울 노원구·도봉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서울 노원구·도봉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은 3기 신도시 등 대규모 주택 공급 계획이 담긴 2·4 대책 발표 이후 공급 기대감에 매수 심리가 진정되면서 4월 첫째 주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 밑으로 내려갔으나 한 주 만에 반등해 4월 둘째 주부터 이번 주까지 15주 연속 기준선을 웃돌고 있다.

집을 팔려는 사람보다 사려는 사람이 많은 상황이 이어지면서 서울 아파트값은 4개월째 상승 폭을 키우는 중이다.

부동산원은 이번 주에도 재건축·중저가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이어졌고, 강남권 초고가 단지에서 간헐적으로 이뤄진 거래가 신고가로 확인되는 등 집값 상승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파트 매수 심리는 서울 전역에서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누면 최근 15주 연속 서울에서 가장 높은 아파트값 상승률을 기록 중인 노원구와 도봉·강북구 등이 속한 동북권의 매매수급 지수가 110.4로 서울에서 가장 높았다.

동북권은 지난주(107.2)보다 3.2포인트 오르며 2월 넷째 주 이후 처음 110선을 넘겼다.

이어 초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강남 3구가 있는 동남권이 108.6에서 108.8로 올라 그다음으로 높았고, 서남권(102.2→106.5), 도심권(101.8→104.5), 서북권(101.2→102.4) 등의 순이었다.

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 역시 여전히 집을 팔려는 사람보다 사려는 사람이 많은 상황이다.

경기는 지난주 112.4에서 이번 주 114.1로, 인천은 108.1에서 109.9로 각각 올랐다. 수도권 전체로 보면 109.6에서 111.6으로 높아졌다.

'서울 아파트 전세난, 하반기도에도 이어질까?'
'서울 아파트 전세난, 하반기도에도 이어질까?'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세 역시 공급이 수요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서울의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107.3에서 107.4로 오르며 재작년 10월 넷째 주 이후 1년 8개월 동안 기준선을 웃돌고 있다.

권역별로는 중저가 전세가 많은 동북권이 110.6에서 111.3으로 올라 가장 높았고, 은평·서대문·마포구가 속한 서북권이 106.3으로 지난주보다 2.2포인트 오르며 뒤를 이었다.

도심권(101.0→105.9)과 서남권(104.3→105.2) 역시 전주 대비 지수가 높아지며 기준선을 웃돌았다.

서남권에서는 방학 이사철을 앞두고 목동신시가지 단지 위주로 전세 수요가 몰리며 공급 부족 우려가 커진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동남권은 109.7에서 105.8로 서울에서 유일하게 내렸다.

동남권에서는 반포동 등의 재건축 이주 수요로 서초구와 인근 지역으로 전세난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다만, 이번 주에는 '재건축 실거주 의무 2년' 규제 백지화 영향으로 대치동 은마아파트 등 일부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전세 매물이 나오면서 공급 압박이 다소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일부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물이 나오고 있지만, 앞으로 전세 매물이 더 쌓이고 전셋값 하락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