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친윤계·이준석 정면충돌…"尹 압박말라" "선 넘었다"(종합2보)

송고시간2021-07-23 18:21

댓글

친윤계 "리스크 현실화·소 귀 경읽기"…李 "당 중심돼야 이겨"

홍준표 "대표 흔드는 건 잘못"…유승민 "대표 잘하고 있어"

발언하는 이준석 대표
발언하는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당내 친윤석열계 의원들이 23일 윤 전 검찰총장을 둘러싸고 정면충돌했다.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의 초반 정치 행보가 미숙하다고 지적하며 연일 입당을 압박하자 친윤계가 야권의 유력주자를 보호해야 한다며 공개 반발한 것이다.

친윤계 중진 의원들이 사실상 집단행동에 나선 가운데 일부 당내 대권주자들은 이 대표 편을 들고 나서면서 대선 주도권을 놓고 내분 양상이 빚어진 모습이다.

5선인 정진석 의원은 SNS에서 이 대표를 겨냥, "윤석열이 있어서 그나마 국민들이 정권교체의 희망을 갖게 됐다"며 "당내주자에 대해서만 지지 운동할 수 있다는 등 쓸데없는 압박을 윤 전 총장에게 행사해선 곤란하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의 친구인 권성동 의원도 SNS에서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을 위험하다고 평하는 것은 정치평론가나 여당 인사가 할 말"이라고 비판했다.

두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당 대표실을 찾아 이 대표에게 직접 우려를 전달했다.

정 의원은 이 자리에서 "정권교체를 위해선 우리가 대동단결해야 하고, 윤 전 총장을 자꾸 평가 절하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과 소통하는 사이로 알려진 장제원 의원도 전날 SNS에서 "이준석 리스크가 현실화되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며 "당 중진들이 그토록 말조심을 당부했건만 소귀에 경을 읽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친윤계 의원들이 단체로 나선 배경에는 윤 전 총장의 의중이 작용했을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실제로 전날 윤 전 총장은 자신이 여의도 정치와 거리를 둬 성과가 안 좋다는 취지의 이 대표 발언에 "여의도 정치가 따로 있고 국민의 정치가 따로 있나"라고 반박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친윤계 일각에서는 유승민계로 분류되던 이 대표가 당 밖 주자들의 힘을 빼서 결국 유 전 의원을 당 후보로 밀어주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에 대해 "탄핵의 강을 다시 들어가려 한다", "지지율 추이 위험", "정치 판단 미숙" 등 비판 발언을 잇달아 내놓자 누적된 불만이 폭발한 것으로 보인다.

지지자에게 인사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자에게 인사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대선 출마 기자회견에 앞서 국민의힘 권성동, 정진석 의원 및 내빈들과 함께 지지자들 앞에 선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진들의 반발에 이 대표는 SNS에서 "서울시장 선거에서 모두가 배웠어야 하는 교훈은 당이 중심을 잃고 흔들리지 않으면 어떤 선거도 이길 수 있다는 것"이라며 "흔들림 없이 가겠다"고 선언했다.

이 대표는 특히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진 반발에 대해 "너무 선을 넘었다. 정중동 자세로 가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당내 일부 대권주자들은 이 대표 엄호에 나섰다.

홍준표 의원은 SNS에서 "당원과 국민의 뜻으로 선출된 대표를 분별없이 흔드는 것은 잘못된 행동"이라고 친윤계 중진들을 직격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MBC '뉴스외전' 인터뷰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외에 나머지는 이 대표가 잘하고 있는 것 같은데, 중진들이 (반발하는) 그럴 일이 별로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이 대표를 옹호했다.

유 전 의원은 이 대표와의 특수관계 때문에 대선에서 유리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오히려 역차별을 받을까 걱정"이라며 "제발 공정하게 해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와 친윤계 의원들이 공개적으로 각자의 입장을 표출하면서 양측 신경전이 내홍 양상으로 분출되는 조짐이다.

이 대표는 8월 말 '경선 열차' 출발 전에 외부 주자들이 당에 합류해야 한다는 생각이 확고하지만, 윤 전 총장은 당분간 당과 거리를 두며 외연 확장 행보를 하겠다는 뜻이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