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남자 축구 첫 경기 시청률 10%…SBS 선두

송고시간2021-07-23 09:19

댓글

최용수·장지현·배성재 트리오 내세워 기선 제압

SBS 축구 중계
SBS 축구 중계

[S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한국 선수단의 공식 첫 경기이자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의 첫 경기, 조별리그 1차전 중계 시청률이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2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42분부터 7시까지 지상파 3사가 중계한 한국 대(對) 뉴질랜드 경기 시청률 합은 10%로 집계됐다. 방송사별로는 SBS TV가 3.5%로 가장 높았고 KBS 2TV는 3.3%, MBC TV는 3.2% 순이었다.

전날 실시간 시청률 조사회사 ATAM 집계에서는 시청률 합은 9.98%, 채널별로는 MBC TV 4.43%, SBS TV 3.86%, KBS 2TV 1.69%였다.

SBS TV는 최용수·장지현 해설위원과 배성재 캐스터 '트리오'를 내세워 유머러스하면서도 박진감 넘치는 중계를 내세웠다.

특히 최 위원은 지상파 3사 축구 해설위원 중 유일하게 감독 출신으로 전날 작심한 듯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경기 전 김학범 감독과의 통화 일화를 공개하는가 하면, 전반전 중 황의조의 슈팅이 빗나가자 "누군가가 떠오른다"며 2002 한일 월드컵 미국전 당시 본인의 실수를 연상케 하기도 했다. 또 우리 선수들이 경기 초반 강한 압박을 통해 경기를 주도해나갔지만, 여러 차례 상대 팀의 반칙 상황에서도 휘슬이 울리지 않자 심판 성향에 대해 아쉬움도 솔직하게 드러냈다.

SBS는 또 버추얼 중계 스튜디오를 통해 일본 현지의 온도와 습도까지 도쿄 경기장과 동일한 환경을 재현하기도 했다.

KBS 축구 해설진
KBS 축구 해설진

[K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BS는 '신입' 조원희 해설위원과 남현종 캐스터가 입을 맞췄다. 두 사람은 쉴 틈 없이 주거니 받거니 대화를 이어가며 맛깔나는 중계를 선보였다. 특히 조 위원은 그동안 유튜브 활동으로 다진 예능감을 자랑했다.

MBC는 안정환·서형욱 해설위원, 김정근 캐스터의 유려한 진행을 내세웠다. 해설진은 김학범 감독의 전술을 비롯해 선수들의 기량 등을 시청자들의 눈높이에 맞게 친절히 설명했고, 시청자의 입장에서 몰입해 중계해 눈길을 끌었다.

MBC 축구 해설
MBC 축구 해설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축구 대표팀은 이날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지상파 3사는 이날 오후 7시 30분부터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을 중계하며 본격적인 중계 경쟁에 나설 예정이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