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주시, 교도소 직원 '집단 회식' 조사…"과태료 부과할 것"

송고시간2021-07-23 09:19

댓글
전주교도소
전주교도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주시 완산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집단 회식'한 전주교도소 직원들과 음식점 등을 상대로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23일 밝혔다.

김병수 완산구청장은 이날 취재진과 통화에서 "교도소 직원들의 집단 회식과 관련해 신고가 들어온 내용은 없었다"면서도 "여러 경로를 통해 방역수칙 위반 사실이 불거진 만큼, 담당 공무원을 보내 음식점 내 폐쇄회로(CC)TV 확보 등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식에 참석한 교도소 직원들에게는 예외 없이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라며 "음식점 업주에게도 마찬가지로 절차에 따라 합당한 처분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주교도소 소속 직원 10여 명은 지난 19일 완산구의 한 음식점에 한데 모여 저녁을 먹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교도소 직원 A씨도 이 자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전북 지역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돼 5인 이상 집합 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진 상태였다.

방역수칙을 어기고 식사 자리에 함께한 교도관들은 A씨 확진에 따라 현재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법무부는 사안이 불거지자, 입장을 내고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가운데 교도소 직원들의 집단회식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다"며 사과했다.

또 "즉시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담당 과장을 직위 해제하는 등 인사 조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jay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