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터에 무단 주차했다 대여하는 렌터카…제주서 불법 영업 활개

송고시간2021-07-23 09:57

댓글

차고지 없는 타시도 렌터카 3천대 추정, 업계 "과징금 내고도 영업"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증가하자 다른 지방에 등록된 렌터카가 제주에서 불법으로 운영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렌터카 대여(PG)
렌터카 대여(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지난 5일 제주시 한 공터에 렌터카 100여 대가 무단으로 세워져 있었다.

렌터카 총량제 위반을 조사하는 제주렌터카조합은 현장을 급히 찾아 모두 외부에서 반입된 다른 지방 등록 렌터카임을 확인했다.

특히 제주렌터카조합은 해당 다른 지방 등록 렌터카를 들여온 업체가 이미 렌터카 총량제 위반으로 고발됐지만, 계속 불법 영업을 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제주에서는 렌터카 총량제가 시행돼 지정 차고지가 없는 다른 지방 등록 렌터카를 운행할 수 없다.

하지만 허가받지 않은 차고지나 유명 관광지 곳곳에서 다른 지방 등록 렌터카들이 확인되고 있다.

23일 제주도와 도내 렌터카 업계에 따르면 현재 도내에서 영업 중인 다른 지방 등록 렌터카가 3천여 대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도는 올해 다른 지역 렌터카로 영업한 업체 8곳을 적발해 2곳에 대해 영업정지 처분을 내리고 다른 1곳에는 100만원의 과징금 처분을 내렸다.

도는 여름 성수기 렌터카 총량제 위반 행위가 많을 것으로 보고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도내 렌터카 업계 한 관계자는 "일부 업체들이 관광 성수기를 틈타 다른 지역 렌터카를 제주로 들여와 편법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비수기에 영업정지 처분이 내려지는 등 처벌 수위가 높지 않아 이런 불법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며 "이로 인해 렌터카 총량제 의미도 무색해진다"고 지적했다.

다른 렌터카 업계 관계자는 "관광객들이 제주를 많이 찾고 있지만, 도내 등록 렌터카 업계 렌터카 가동률이 평균 70%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나머지 중 상당수를 다른 시도 등록 렌터카가 차지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지난 22일까지 제주를 찾은 내국인 관광객은 625만6천22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04만6천886명에 견줘 24% 늘었다.

특히 단체 여행이 어려워지면서 가족, 지인 등 개별 관광객이 늘어나는 추세다.

ko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