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논밭의 마시멜로' 곤포 사일리지, SK종합화학이 포대로 재활용

송고시간2021-07-23 10:22

댓글
곤포 사일리지
곤포 사일리지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SK종합화학은 흔히 '논밭의 마시멜로'라고 불리는 '곤포 사일리지' 폐비닐을 업사이클링 기술을 통해 석유화학 제품을 담는 포대로 재활용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곤포 사일리지는 재배와 수확을 마친 작물의 영양소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작물을 흰색 비닐(곤포)로 여러 겹 감아 포장한 것을 말한다.

곤포 사일리지에 사용된 비닐은 접착력이 강해 농가에서 재활용하기 어렵고, 이 때문에 사용 후 방치되거나 자체 소각돼 환경오염을 일으키기도 한다.

매년 사용 후 버려지는 사일리지용 폐비닐은 국내에서만 약 1천200t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된다.

SK종합화학은 협력사인 '동민산업'을 통해 논밭에 버려지는 폐사일리지 약 50%를 수거하고, 이를 재활용해 석유화학제품을 담는 포대로 제작했다.

이 업사이클 포대는 기존보다 약 25%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가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또한 SK종합화학은 친환경 사회적기업 우시산, 라잇루트, 몽세누 등과 함께 곤포 사일리지 폐비닐을 재활용한 친환경 업사이클 제품도 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