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베이다이허 회의 앞두고 인권운동가들 접근통제"

송고시간2021-07-23 11:11

댓글

홍콩매체 "현지서 검문·체포돼 집으로 돌려보내져"

[위키미디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위키미디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 전·현직 지도자들이 휴가철 비공개로 주요 현안을 논의하는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를 앞두고 인권운동가들의 현지 접근이 차단되고 있다고 홍콩 명보가 23일 보도했다.

중국 지도자들은 매년 8월 허베이(河北)성 휴양지 베이다이허에서 비공개로 회의를 연다. 국정 방침과 인사 문제를 조율하는 주요 통로로 알려졌다.

다만 회의 개최 여부는 물론, 일정과 내용 등이 사전에 공개되지는 않아 매년 회의를 앞두고 여러 추측이 나온다.

명보는 "올해 베이다이허 회의는 평소처럼 열릴 예정"이라며 "많은 인권운동가들이 민감한 시기에 베이다이허로 갔지만 현지 경찰에 붙잡혀 구금돼 조사를 받았고 이후 다시 집으로 돌려보내졌다"고 보도했다.

중국 인권 사이트 웨이취안왕(維權網)에 따르면 헤이룽장성 인권운동가 마보(馬波)는 지난 19일 허베이성 친황다오(秦皇島) 항구에서 베이다이허역까지 가는 버스를 탔다가 경찰에 붙잡혀 구금됐다.

마보는 12년 전 아들을 살해한 범인이 잡히지 않자 수년간 당국에 수사 청원을 해왔다. 그러나 그는 '요주의 인물'로 등록돼 민감한 시기 '안정 유지' 명목으로 당국의 감시를 받는 처지가 됐다.

또 랴오닝성 인권운동가 리샤오둥(李曉東)은 지난 21일 여행을 위해 베이다이허에 갔으나 거리에서 경찰의 검문을 받은 후 공안에 잡혀들어갔다.

올해 베이다이허회의는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에 열린다는 점에서 더 관심이 쏠리는데, 새로운 지도부 체제와 관련한 당 제도 개편이 논의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명보는 지난 19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베이다이허가 올 여름 손님들을 환영한다"는 내용의 사진기사를 내보냈으며, 이는 올해 베이다이허 회의 개최를 시사한다고 전했다.

이어 "마오쩌둥(毛澤東) 시절부터 매년 7~8월 중국공산당 전·현직 지도자들이 베이다이허에서 휴가 스타일의 회의를 개최했다"고 설명했다.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