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할리우드스튜디오도 캘리포니아 떠난다…타말리우드 부상

송고시간2021-07-23 11:31

댓글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할리우드의 영화 제작소들이 IT업체에 이어 캘리포니아를 떠나 뉴멕시코주의 '타말리우드'(Tamalewood)로 이전하고 있다고 미국 경제매체 폭스 비즈니스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타말리우드는 뉴멕시코주 지역을 대표하는 음식 중 하나인 '타말리'에서 유래된 용어로, 뉴멕시코주의 영화 산업을 일컫는 명칭이다.

이에 따르면 넷플릭스나 NBC유니버설 등 대형 엔터테인먼트 업체들이 최근 1년간 뉴멕시코주의 도시인 앨버커키에 스튜디오를 만들었다.

주 정부는 이 기간 멕시코주에서 제작된 영화가 26편에 달하고 24건의 TV 프로젝트도 제작됐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도 최고 기록을 세웠다고 폭스 비즈니스에 소개했다.

이에 따라 올해 들어서만 이 지역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유입된 자금은 6억2천300만달러(약 7천169억원)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넷플릭스는 향후 10년간 타말리우드에서 20억달러의 제작비를 쓰기로 약속하기도 했다.

타말리우드의 가장 큰 매력 중 하나로는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대한 35% 수준의 감세 조치가 꼽힌다.

이와 관련해 영화 산업 지원을 위해 납세자의 돈을 쓰는 방식에 반대하는 의견도 일부 지역 주민들 사이에 있지만 주 정부는 타말리우드가 상징하는 영화 산업 발전이 다른 지역 경제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폭스 비즈니스는 전했다.

한편 실리콘밸리의 상징인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HPE)가 지난해 실리콘밸리를 떠나 텍사스주 오스틴의 '실리콘 힐스'로 이전하는 등 적잖은 IT 기업들이 지난해 비싼 부동산 가격, 높은 세율 등 환경을 피해 캘리포니아주를 떠났다.

[구글 지도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구글 지도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ev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