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주단체 "폭염 속 외국인 근로자 무방비 노출…대책 마련해야"

송고시간2021-07-23 11:34

댓글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국내이주인권단체가 최근 연이은 폭염에 노출된 이주노동자의 근로 환경을 우려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폭염 찾아온 서울
폭염 찾아온 서울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22일 오후 서울 시내 보도에 설치된 온도계가 39도를 나타내고 있다. 2021.7.22 ryousanta@yna.co.kr

이주노동자기숙사산재사망대책위원회는 23일 성명을 내고 "최고 기온이 35도를 넘나드는 폭염 탓에 야외에서 일하는 건설·농업 노동자 등의 건강과 안전이 우려된다"며 "정부는 특단의 대책을 세워 폭염으로 인한 질환과 사망을 예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특히 수많은 이주노동자가 일하는 생산 공장과 건설 현장, 농업 작업장 등은 이 같은 폭염 상황에 더욱 취약하다"며 "이들의 숙소도 컨테이너나 비닐하우스 등 임시가건물인 탓에 더위를 피하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동부와 행정안전부 등의 권고대로 무더운 시간대인 오후 2∼5시에 노동을 멈추고 휴식을 취하기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대부분 이주노동자가 정해진 작업량을 채우지 못하면 임금이 삭감되는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주노동자에게도 냉방기기를 지원하고,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숙소에서 지낼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낮 시간대에 옥외작업을 진행하지 말도록 사업주에게 강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shlamaz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