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생활치료센터 가동률 66.4%…강원 7명·울산 9명만 더 입소가능

송고시간2021-07-23 11:40

댓글

준-중환자 병상 159개 이용 가능…경북·전남은 0개, 인천은 1개 남아

공주 중앙소방학교에 173명 수용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
공주 중앙소방학교에 173명 수용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설치

23일 문을 여는 충남 공주 중앙소방학교 생활치료센터 내부.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가운데 무증상·경증 환자들이 격리 생활을 하는 전국 생활치료센터의 가동률은 약 66%로 집계됐다.

23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는 총 59곳이며, 정원 1만4천37명 가운데 9천319명이 입소한 상태다.

센터 병상 가동률은 약 66.4%로, 4천718명이 추가로 입소할 수 있다.

병상 확충으로 센터 정원 자체는 전날보다 15명 늘었으나 입소 환자가 307명 증가하면서 가동률은 전날 64.3%에서 2.1%포인트 상승했다.

신규 확진자가 가장 많은 수도권의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66.4%로, 4천24명이 추가로 입소할 수 있다.

비수도권 센터 가동률은 66.2%로, 694명이 더 들어갈 수 있다.

비수도권 센터 가운데 강원 센터에는 7명, 울산 센터에는 9명, 충청권 센터에는 15명만 더 입소할 수 있는 상태라서 병상부족이 곧 현실화할 것으로 우려된다.

'4차 대유행'에 대형병원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재가동
'4차 대유행'에 대형병원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재가동

서울아산병원이 운영하는 서울시립대 기숙사 생활치료센터. [서울아산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날 오후 5시 기준으로 전국의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 병상은 총 806개 가운데 486개(60.3%)가 비어 있고, 전국 준-중환자(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 가능성이 높은 환자) 병상은 총 412개 중 159개(38.6%)가 남아있다.

경북과 전남에는 준-중환자 병상이 애초부터 각각 2개뿐인데 이 병상이 모두 사용되고 있다. 인천의 경우 준-중환자 병상 23개 가운데 22개가 사용 중이고 1개만 남아 있다.

감염병 전담병원이 보유한 병상은 전국적으로 총 7천925개가 있고, 이 중 2천461개(31.1%)를 사용할 수 있는 상태다.

정부는 수도권·비수도권 병상 부족 문제에 대응해 현재 생활치료센터와 감염병전담병원 병상 등을 확충하고 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달 말까지 확보하기로 했던 수도권 생활치료센터 5천354개 병상 중 5천140개를 확보했다"면서 "오늘 충남 중앙소방학교 (센터) 오픈도 계획돼 있는 등 앞으로도 지속해서 병상 확충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