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 주말 종교시설 850곳 점검…10% 대면예배 가능

송고시간2021-07-23 11:38

댓글
코로나19 신규확진 1천630명
코로나19 신규확진 1천630명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가운데 신규 확진자 수가 1천600명대 초반을 나타낸 23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7.23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종교시설의 대면예배가 일부 허용됨에 따라 이번 주말 시내 교회·성당·사찰 등 850곳을 자치구와 함께 점검하겠다고 23일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20일부터 수용인원의 10%, 최대 19명 이내로 대면 종교 행사를 허용했다. 이는 행정법원이 서울·경기 7개 교회가 낸 대면예배 금지 집행정지 신청을 일부 받아들인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시 관계자는 "확산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 종교계 지도자와 신도분들께 방역수칙 준수를 부탁드린다"며 "점검 결과 위반 시설은 위반 횟수나 정도에 따라 상응하는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또 무증상·경증 환자가 자택에서 치료받는 자가치료 확대 방안을 질병관리청과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가능하면 생활치료센터나 감염병 전담 병상을 확보해서 모든 확진자가 적절하게 치료받도록 노력한다는 것이 첫 번째 원칙"이라며 " 증가가 가팔라지면 자가치료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에서는 소아와 소아를 돌보는 보호자 등을 중심으로 자가치료가 이뤄지고 있으며 현재 69명이 자가치료 중이다.

서울시는 아울러 학원 등 종사자 선제검사 행정명령에 따른 검사율은 지난 22일 기준 5.7%라고 시는 전했다. 일부 종사자들은 "합리적 이유가 없는 차별"이라며 선제검사 행정명령에 반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다음 달 21일까지가 행정명령 기간이므로 학원연합회 등과 긴밀하게 협조해서 이행될 수 있도록 독려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