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수도권도 방역조치 강화…정부 "이르면 이번주 일요일 발표"

송고시간2021-07-23 12:07

댓글

거리두기 일괄 3단계 격상·오후 6시 이후 3인모임 금지 등 거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결과 발표하는 이기일 제1통제관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결과 발표하는 이기일 제1통제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이 2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결과 및 대응 현황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21.7.23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거세지고 있는 비수도권의 방역 조치도 강화하기로 했다.

비수도권 방역 강화 대책은 이르면 오는 25일 발표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비수도권에서도 (확진자가) 늘고 있기 때문에 대책을 마련 중"이라며 "논의가 정리되면 빠르면 일요일(25일)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간 비수도권 방역 강화 대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일괄 격상, 오후 6시 이후 3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의 방안이 거론돼 왔다.

이달 들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으로 점차 확산하는 양상이다.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 비중은 지난 18일(31.6%) 30%를 넘어선 뒤 일별로 32.9%→32.9%→31.9%→35.6%→35.9%를 기록해 엿새째 30%대를 웃돌고 있다. 특히 이날 35.9%는 4차 대유행 이후 최고치다.

정부는 앞서 지난 19일부터 비수도권에 대해서도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시행했으나 아직 이렇다 할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이에 비수도권의 방역 조치를 더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잇따르는 상황이다.

거리두기 4단계 (PG)
거리두기 4단계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거리두기 정책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생방위)의 최근 회의에서도 비수도권의 거리두기를 일괄적으로 3단계로 격상해야 한다는 건의가 많았다고 이 통제관은 전했다.

이미 제주는 3단계, 강릉은 4단계로 격상한 상태다.

이 통제관은 "비수도권 자체적으로 더 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는 자율과 책임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지자체의 의견을 충분히 듣겠다"고 말했다.

redfla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