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는 촛불과의 전쟁 선포"

송고시간2021-07-23 14:15

댓글

'예은 아빠' 유경근씨 "오세훈 서울시장, 여론 호도하고 책임 떠넘겨"

안전제일 펜스와 세월호 기억공간
안전제일 펜스와 세월호 기억공간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이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한 펜스로 둘러싸여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세월호 유족들과 시민단체는 23일 세계 시민 동포들이 서명한 광화문광장 기억공간 철거 반대 공동성명을 발표하며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다시 한번 철거 계획을 철회해달라고 요구했다.

세월호 유족단체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시민단체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는 이날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달 9일부터 약 2주간 2천683개 단체와 개인이 연서명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는 "세월호 기억공간은 기억을 통해 무참한 참사의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강력히 희망하는 공간"이라며 "일방적 철거를 강행한다면 (그것은) 촛불과 전쟁한다는 선포와도 같다"고 비판했다.

단원고 2학년 예은양의 아버지 유경근 세월호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오 시장이 여론을 호도하고 시 공무원들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광화문광장 공사 계획을 처음 통보받았을 때 공사기간 자리를 비켜주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박 전 시장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합의를 할 만한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박 전 시장과 약속한 것은 '공사 후 기억공간을 어떤 형태와 방식으로 설치해 운영할지 논의하는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유 위원장은 "박 전 시장이 돌아가신 후 서울시에 기억공간 논의를 하자고 요구했으나 서울시 총무과는 '새 시장이 결정할 문제'라는 입장만 반복했다"며 "가족협의회는 보궐선거 이후 오 시장과 면담을 요청했으나 만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달 17일에서야 오 시장과 비공개로 면담했다는 유 위원장은 "오 시장은 정무수석, 행정국장, 총무과장의 입을 빌어 기존의 입장을 반복하기만 했다"며 "모든 판단과 책임을 직원들에게 돌리는 무책임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서울시는 이달 25일까지 기억공간에 있는 사진과 물품 등을 정리해달라고 했으며 26일부터 철거를 시작하겠다고 가족협의회에 통보했다.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