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공연 "4단계로 절체절명 위기…입은 손실만큼 보상해달라"

송고시간2021-07-23 14:26

댓글

생활방역위원회 참여 보장도 요구

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연합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2주 연장되자 소상공인 단체가 손실보상 확대를 요구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23일 논평을 통해 "이번 조치로 소상공인들은 또다시 망연자실하고 있고, 그야말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소공연은 "손실보상법 공포 이후인 이달 7일 이후의 손실분에 대해서는 소상공인이 입은 손실만큼 실질적으로 보상해야 한다"며 "피해 지원금 지급 기준에 있어서는 매출 비교를 유연하게 해 지난해와 올해 피해를 본 모든 소상공인이 최대한 지원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저리 정책자금과 한전 전기요금 감면 대상자 확대, 소공연의 생활방역위원회 참여 보장 등을 촉구했다.

ts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