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양 축구전용경기장 건립 잰걸음…내달 기본계획 용역 착수

송고시간2021-07-23 16:06

댓글

2025년말 완공 목표…시민구단 안양FC 홈구장 예정

(안양=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2025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경기 안양시의 축구전용경기장 건립이 속도를 내고 있다.

안양 비산동 인라인스케이트장
안양 비산동 인라인스케이트장

[안양시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안양시는 23일 "이르면 올해 말까지 축구전용경기장 건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진행하기로 했다"며 "이를 위해 이달 중 용역 수행 기관을 공개입찰 방식으로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개월가량 진행할 예정인 연구용역에서 건립 타당성이 있고 기본계획안이 나오면 건립 예정 부지에 대한 개발제한구역 해제 절차 및 지방재정투자심사, 실시설계 등을 거쳐 이르면 2023년 6월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프로축구 시민구단 FC안양의 홈구장으로 사용 예정인 이 전용경기장을 현재 인라인스케이트장으로 사용 중인 비산동 156-1 일대 비산체육공원 내 10만144㎡ 부지에 500억여원(추정치)을 들여 건립한다는 구상이다.

건축 면적은 1만7천110㎡로, 축구장 및 1만명이 입장할 수 있는 관람석, 사무실, 수익시설 등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100억원을 들여 선수 숙소와 식당, 트레이닝실 등을 갖춘 연면적 4천㎡ 규모의 별도 클럽하우스도 만들 방침이다.

시는 축구전용경기장 건설이 안양종합운동장을 홈구장으로 사용 중인 FC안양에 대한 시민 열망에 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시는 전용경기장 건립을 위해서는 개발제한구역 해제 절차 및 타당성 조사, 투자심사 등 여러 절차를 모두 통과해야 해서 아직은 건립이 확정적인 단계는 아니라며 덧붙였다.

kw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