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홍빈 수색작업에 곧 헬기 투입될듯…"기상 호전 예상"(종합)

송고시간2021-07-23 19:33

댓글

중국 정부, 파키스탄 헬기 영공진입 허가…중국 구조팀 수색 시작

산악인 김홍빈
산악인 김홍빈

[광주시산악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bebop@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김동현 기자 = 히말라야 14좌 완등 뒤 하산 도중 실종된 김홍빈 대장을 찾기 위해 파키스탄군의 구조헬기가 조만간 투입될 전망이다.

23일 외교부에 따르면 파키스탄 정부는 이날 중국 정부가 파키스탄 구조 헬기의 영공 진입을 허가했다고 한국 측에 알려왔다.

이에 따라 기상 사정이 허락되는 대로 구조 헬기를 활용한 김 대장의 수색·구조 작업이 개시될 것으로 외교부는 예상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중국 측은 영공통과 신청을 받은 즉시 이례적으로 신속히 관련 절차를 취해 승인 허가가 된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오늘은 기상 상황이 호전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구조 활동이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재 파키스탄 육군 항공구조대 헬기 2대는 김 대장 실종 인근 지역인 스카르두에서 출동 대기 중이다.

주한중국대사관에 따르면 중국 측은 22일 구조 헬기 2대를 동원해 9명의 구조대원과 장비를 사고 발생지 인근에 투입했으며 선발대가 23일 오전 수색에 착수했다.

대사관은 대변인 명의 보도자료를 내고 "중국 측은 김홍빈 대장의 신변안전에 매우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며 "인도주의 차원에서 후속 구조작업을 잘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색 당국에 따르면 파키스탄군은 K2 남동쪽 9㎞ 지점에서 김 대장이 갖고 있던 위성 전화의 신호를 확인했다. 그러나 악천후 등 현지 기상 악화로 그간 김 대장 수색·구조 작업이 여의치 않았다.

김 대장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 중국과 파키스탄 국경에 걸쳐 있는 브로드피크를 등정한 뒤 하산하다 조난됐고, 중국 쪽으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gogo21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