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숨 막히는 압력솥 더위 못 버텨…충북 닭·돼지 1만7천마리 폐사

송고시간2021-07-25 09:00

댓글

열돔 현상으로 2018년 최악 피해 재연 우려…축산당국 '초긴장'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전역에 폭염경보가 이어지는 가운데 가축 폐사가 잇따르고 있다.

양계장 내부
양계장 내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25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23일 영동의 한 양계농장에서 닭 6천마리가 무더위를 견디지 못해 폐사했다. 지난 19일에는 괴산의 양돈농장 2곳에서 돼지 11마리가 죽었다.

올여름 도내에서 폭염으로 폐사한 가축은 23개 농가 1만7천288마리에 이른다.

밀집 사육 등으로 더위에 취약한 닭이 1만7천248마리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돼지가 40마리다.

시·군 별로는 진천 6천308마리(5곳), 영동 6천마리(1곳), 음성 2천606마리(4곳), 괴산 1천617마리(7곳), 보은 701마리(2곳), 청주 56마리(4곳) 순이다.

이는 더위가 덜했던 작년 폐사 가축 수(5천201마리)를 훌쩍 뛰어넘는 규모다.

올여름 열돔 현상으로 무더위가 맹위를 떨칠 것으로 예보되면서 최악의 폭염 피해를 기록한 2018년 상황 재연이 우려된다.

역대 최장 폭염일수(36일)를 기록한 2018년 도내에서는 닭 78만8천942마리, 오리 5만5천560마리, 돼지 1천282마리, 소 18마리 등 84만5천811마리의 가축이 폐사했다.

돼지 축사
돼지 축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2주째 이어지는 폭염특보 속에 한낮 기온이 35도에 육박하자 충북도는 축산농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시설·장비 지원에 나서는 등 비상대책을 추진 중이다.

우선 208억원을 들여 축사 내 폭염저감 시설·장비 설치, 가축재해보험 가입 등을 지원한다.

특히 시·군 축협에서 가입할 수 있는 가축재해보험은 폭염을 포함한 각종 재해로 가축을 죽었을 경우 그 피해를 보장해 준다.

보험료 50%는 정부가, 35%는 지방자치단체에서 보조해 준다.

충북도는 이 보험이 폭염 피해를 직접적으로 보전해주는 수단이 되는 만큼 지속해서 가입을 독려한다는 계획이다.

일선 농가에는 축종별 관리요령을 전파하고, 대응상황을 수시로 점검한다.

가축의 고온 스트레스를 줄이려면 축사 내 환기장치와 냉방시설 등을 설치하고, 사료에 비타민·전해질제제를 혼합해 면역력을 높여줘야 한다.

충북도 관계자는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유지되는 폭염이 지속하면 가축의 성장률이 둔화하거나 번식 장애가 나타나고, 심하면 폐사에 이르기도 한다"며 "축종과 축사 형태를 고려해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