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감동으로 하나 된 개회식…'떨어져 있지만 혼자가 아니야'(종합)

송고시간2021-07-24 00:13

댓글

4시간 가까이 이어진 코로나19 속 전 인류 스포츠 축제의 시작

[올림픽] 도쿄올림픽 우여곡절 끝 개막
[올림픽] 도쿄올림픽 우여곡절 끝 개막

(도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성화가 붙은 뒤 폭죽이 터지고 있다. 2021.7.23 ondol@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23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은 '감동으로 하나 되다'(United by Emotion)라는 주제처럼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라는 연대 의식을 강조하며 4시간 가까이 전 세계인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던졌다.

이날 오후 8시 일본 도쿄 신주쿠의 국립경기장에서 시작된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은 '전진'(Moving Forward)이라는 올림픽과 패럴림픽 공통 주제 아래 '떨어져 있지만 혼자가 아니다'(APART BUT NOT ALONE), '여기 우리 함께'(HERE TOGETHER), '이제는 빛날 시간'(TIME TO SHINE), '우리 가는 길에 비치는 희망'(HOPE LIGHTS OUR WAY) 등 연대 의식과 인류의 밝은 미래를 강조하는 소제목들로 구성됐다.

또 '스포츠를 통한 평화'(PEACE THROUGH SPORT)라는 소제목을 통해 이런 전 인류의 연대 의식과 미래 희망에 스포츠가 커다란 역할을 한다는 메시지도 전했다.

원래 지난해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때문에 1년 늦게 이날 막을 올린 도쿄올림픽은 대회가 연기될 때만 해도 코로나19를 이겨낸 인류의 위대한 승리를 자축하는 축제의 장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많았다.

하지만 1년이 넘도록 코로나19는 전 세계를 강타하며 기승을 부리고 있고, 이날 수용 정원 6만8천 석의 도쿄 국립경기장에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관계자, 외교 사절 등 약 1천 명 정도의 인원만 희망의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하려는 개회식을 직접 지켜봤다.

[올림픽]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떠오른 지구
[올림픽]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떠오른 지구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드론으로 만든 지구가 떠오르고 있다. 2021.7.23 yatoya@yna.co.kr

개회식은 비디오 영상으로 시작됐다. 기하학적인 모양이 검은 칠판 위에 그려지고 이 선들은 개회식이 열리는 국립경기장 모양을 형성했다.

이후 2013년 도쿄올림픽 개최가 확정된 순간부터 최근 코로나19 때문에 대회가 연기되는 순간까지의 장면이 상영되고 카운트다운이 끝나면 화려한 축포들이 터지면서 본격적인 '지구촌 스포츠 대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떨어져 있지만 혼자가 아니다'라는 두 번째 소주제에서는 주인공 여자 선수가 혼자 어둠 속에서 달리지만 전 세계에는 그와 마찬가지로 혼자 연습하는 선수들이 많이 있다는 장면을 보여주고, 이들은 보이지 않는 선으로 연결돼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나루히토 일왕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입장하고 개최국인 일본 국기도 개회식장 안으로 들어왔다.

이때 일장기 앞에는 8명의 어린이가 먼저 들어오고 다카하시 나오코, 미야케 요시노부, 다바타 모모하, 도이 게이타 등 운동선수 4명과 시각 장애 드러머 사카이 히비키, 소방대원 아사바 미즈키가 일본 국기를 들고 입장했다.

이후 일본 자위대원들이 일본 국기를 게양하는 가운데 일본 가수 미샤가 일본 국가를 불렀다.

[올림픽] 103번째로 입장하는 한국 선수단
[올림픽] 103번째로 입장하는 한국 선수단

(도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한국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2021.7.23 photo@yna.co.kr

나무로 만든 거대한 오륜 형상이 무대 위로 올라오며 1964년 도쿄올림픽을 추억하는 시간도 이어졌다.

또 스포츠를 통해 교육, 문화, 평화 등에서 중요 성과를 거둔 이에게 IOC가 주는 로럴 어워드 시상식에서는 방글라데시의 빈곤 퇴치 운동가 무함마드 유누스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유누스는 2006년 서울평화상 수상자이기도 하다.

이후 개회식 하이라이트인 선수단 입장이 시작됐다.

이번 대회에는 206개 나라에서 1만 명이 넘는 선수들이 참가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개회식 입장 행렬에는 일부 선수만 참석했다. 그런데도 선수단 입장에만 2시간 이상 소요됐다.

선수 입장 때는 일본의 유명 비디오게임 배경 음악이 깔리고, 국가명 등의 표기와 피켓을 드는 사람들의 복장 등을 일본 만화 형식을 빌려 보는 재미를 더했다.

우리나라 선수단은 '대한민국' 한자 표기로 206개국 중 103번째로 입장했다.

이후로는 비틀스 멤버였던 존 레넌이 50년 전인 1971년 9월 발표한 노래 '이매진'(IMAGINE) 공연이 이어졌다. 생전 레넌의 아내는 일본인 오노 요코였다.

이 노래는 미국, 호주, 베냉, 스페인의 가수들이 함께 불렀다.

이에 앞서 진행된 '드론 쇼'와 이매진 공연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때와 같은 아이템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올림픽 개막식 참석한 나루히토 일왕과 바흐 IOC 위원장
올림픽 개막식 참석한 나루히토 일왕과 바흐 IOC 위원장

(도쿄 신화=연합뉴스) 나루히토 일본 국왕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23일 도쿄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개막식에 참석해 손을 흔들고 있다. jsmoon@yna.co.kr

바흐 위원장과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의 환영사에 이어 나루히토 일왕이 개회 선언을 했다.

IOC 위원장과 올림픽 대회 조직위원장이 모두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것은 이번 대회가 처음이다.

바흐 위원장은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펜싱 금메달리스트, 하시모토 위원장은 1992년 알베르빌 올림픽 빙상 동메달리스트다.

[올림픽] 도쿄 올림픽 성화 점화
[올림픽] 도쿄 올림픽 성화 점화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3일 일본 도쿄 신주쿠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최종 성화 주자인 오사카 나오미가 성화대에 성화를 붙인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7.23 mon@yna.co.kr

이어서는 올림픽기가 입장하고 평화의 상징인 비둘기 모양의 종이들이 날아올랐고 픽토그램 공연에 이어 개회식의 대미를 장식할 성화가 국립경기장 안으로 등장했다.

올해 3월 25일부터 1만 명이 넘는 주자에 의해 2,000㎞가 넘는 구간을 달린 성화는 테니스 스타 오사카 나오미(일본)가 대회 기간을 밝힐 성화대에 불을 붙였다.

3시간 50분에 걸친 개회식이 끝나면서 24일부터 8월 8일까지 33개 종목 339개의 금메달을 놓고 전 세계 스포츠 대축제가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코로나19 때문에 개회식 규모가 간소화될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지만 이날 개회식은 원래 계획인 3시간 30분보다 더 긴 3시간 50분 정도 소요됐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의 경우 이번 도쿄 대회와 같은 오후 8시에 시작해 최종 주자인 김연아가 행사 시작 후 2시간 9분만인 밤 10시 9분에 성화대에 불을 붙였다.

동계 대회가 하계 대회보다 규모가 작고, 강추위 등으로 인해 개회식 소요 시간이 짧은 편이지만 이번 도쿄올림픽은 개회식 시작 후 3시간 50분 정도가 지났을 때 성화가 타오르기 시작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