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독도 외면한 IOC, 우크라이나 항의에 크림반도 표기는 수정[올림픽] (종합)

송고시간2021-07-24 17:40

댓글

러 영토로 표시했다 우크라 영토로 바꿔…러시아는 강력 항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는 우리 땅'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는 우리 땅'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모스크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유철종 특파원 = 한국과 일본의 '독도 표기' 갈등에 개입하지 않으려던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크림반도 표기에 대한 우크라이나의 항의에는 곧장 조처했다.

23일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2020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는 당초 우크라이나와 크림반도의 국경이 분리된 지도가 실려 있었으나, 우크라이나 측이 IOC에 항의한 뒤에는 경계가 사라진 지도로 교체됐다.

당초 국경 분리 표시를 해 크림반도가 러시아 영토인 것으로 묘사했다가 우크라이나 측의 항의를 받고 이를 수정한 것이다.

IOC는 "서비스 제공자의 실수였으며, 내용을 인지하자마자 사과와 함께 이를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드미트로 쿨례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어제 올림픽 홈페이지에 잘못된 지도가 실린 것을 알았고, 즉시 IOC에 연락을 취했다. 그들은 즉시 사과했고 지도는 수정됐다"고 전했다.

크림반도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각자의 영토라고 주장하는 분쟁지역이다.

러시아는 2014년 3월 크림반도 주민들을 상대로 실시한 주민투표에서 96.7%의 주민이 러시아 귀속을 지지했다면서 크림 주민들이 국제법에 따라 민주적인 방식으로 러시아로의 병합을 결정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무력을 동원해 크림을 강제 점령했다면서 반환을 요구하고 있고,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은 이 같은 우크라이나의 입장을 지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IOC가 우크라이나 측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러시아는 즉각 항의하고 나섰다.

주일 러시아 대사관은 24일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을 통해 "2020 올림픽 사이트에 러시아의 크림반도 귀속이 잘못 표시된 지도가 게재된 것과 관련, 크림은 국제 기준에 따라 실시된 주민투표에서 주민들의 자유로운 의사 표시 결과 러시아의 일원으로 귀속됐음을 상기킨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크림은 러시아의 뗄수 없는 일부분이며 반도의 귀속에 관한 문제는 최종적이고도 불가역적으로 마무리됐다"면서 "IOC와 도쿄 올림픽 조직위가 명백한 법적, 객관적 현실에 맞춰 관련 지도의 크림 표시에 합당한 수정을 가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요구했다.

IOC의 크림반도 지도 관련 조치는 그간 일본과 한국의 독도 문제에 관해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 것과는 반대되는 행보다.

앞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홈페이지 내 지도에 독도를 자국 영토인 것처럼 표시하자 문화체육관광부와 외교부, 대한체육회 등은 IOC에 여러 차례 항의 서한을 보낸 바 있다.

하지만 IOC는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측에 문의한 결과 성화 봉송로 내 독도 표시는 순수한 지형학적 표현이며 어떠한 정치적 의도도 없다는 확인을 받았다"며 일본의 답변을 되풀이할 뿐, 적극적으로 중재하지 않았다.

독도 외면한 IOC, 우크라이나 항의에 크림반도 표기는 수정[올림픽] (종합) - 2

bo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