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짜 수산업자 사건, 수사관 강압·회유 의혹에 삐걱

송고시간2021-07-24 09:30

댓글

사건 관련자 조사 중 '암초'…경찰 "인력 보강해 수사"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모(43·구속)씨의 유력인사들에 대한 금품 살포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경찰이 의외의 '복병'을 만나 수사에 차질을 빚고 있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수사심사담당관실은 이 사건을 수사하던 강력범죄수사대 A 경위가 김씨의 비서에게 변호사와의 대화 녹음을 넘기라고 강요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A 경위는 지난 21일 수사팀에서 배제됐다.

그 이튿날에는 A 경위의 부하 B 형사가 포항에 있는 김씨 비서를 만나 "녹음 파일을 A 경위에게 안 줬다고 하면 안 되겠냐"며 회유를 시도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찰은 B 형사를 대기발령 조치했다.

경찰이 '수사의 공정성·신뢰성 확보'를 언급하며 두 수사관에 대한 조치를 내놓은 뒤 수사팀 분위기는 뒤숭숭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주 내내 금품수수 피의자들을 소환하며 속도를 내던 수사도 '녹음 요구' 의혹에 따른 내부 감찰조사 등으로 더뎌진 상태다.

이번 사건의 발단이라고 할 수 있는 '선동 오징어'(배에서 잡아 바로 얼린 오징어) 투자 사기 사건은 올해 4월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

김씨는 2018년 6월부터 올해 1월까지 투자를 미끼로 김무성 전 의원의 친형 등 7명에게서 116억2천여만원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를 받고 있다.

이 사건과는 별개인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수사는 사기 사건 수사가 마무리된 지난 4월 초 김씨가 경찰에서 갑자기 '유력인사들에 금품을 건넸다'고 폭로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김씨의 진술을 토대로 추가 수사에 착수해 이모 부부장검사(전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 전 포항 남부경찰서장 배모 총경(직위해제),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엄성섭 TV조선 앵커를 5월 초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최근에는 중앙일간지·종합편성채널 기자 1명씩과 '포르쉐 의혹' 속에 사퇴한 박영수 전 특별검사도 수사 대상이 됐다. 금품 공여자 김씨까지 입건된 피의자는 모두 8명이다.

경찰은 이미 이 부부장검사와 배 총경, 이 전 논설위원, 엄 앵커에 대한 소환 조사를 마쳤고, 일부 피의자에 대해선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하지만 금품 의혹 수사가 후반부로 접어든 시점에 사건 관계인에 대한 강압·회유 등 수사 방식을 둘러싼 의혹이 불거지면서 암초를 만난 셈이다.

하지만 경찰은 청탁금지법 위반 사건과 수사팀의 강압·회유 의혹 조사를 별개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애초 7명이던 수사팀에 3명을 증원한 데다 법률 검토 등을 담당할 지원 인력 4명도 투입했다.

관련자 소환조사도 재개된다. 아직 조사를 받지 않은 언론인 2명에 대한 소환 조사가 조만간 이뤄질 예정이며, 박영수 전 특검에게도 출석해달라는 통보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 5월 초 구치소에서 경찰의 체포영장 집행으로 조사석에 앉은 뒤 지금까지 수사팀과의 면담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체포영장 재신청 등 김씨를 다시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xi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