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제재대상 中업체, 이란·베네수엘라산 석유거래에 중심역할"

송고시간2021-07-23 22:18

댓글

로이터 보도…의기투합한 일부 국가간 거래엔 미국 제재도 한계

베네수엘라의 석유 시추시설
베네수엘라의 석유 시추시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이란산 원유 거래 건으로 미국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중국 석유 유통기업이 역시 미국 제재대상인 이란 및 베네수엘라산 석유 거래에서 여전히 중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7명의 익명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2019년 이란 석유거래 관련 제재 위반으로 미국 블랙리스트에 오른 중허(中和) 석유유한공사(CCPC)가 소형 중국 정유사와의 거래를 통해 베네수엘라 석유 유통에 관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베네수엘라 국영 석유회사 PDVSA 자료 등에 따르면 CCPC는 지난 4~5월 용선 방식으로 베네수엘라 전체 석유 수출의 20% 이상을 운송했으며, 이는 4억4천500만 달러(약 5천124억원) 어치에 가깝다는 것이다.

또 CCPC가 이란과 베네수엘라 석유 수입을 위해 지난해 최소 14척의 유조선을 확보했으며, 소형 중국 정유사 6곳에 이란 석유를 공급하고 있다고 로이터는 밝혔다.

시장분석업체 리피니티브 오일리서치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 사이 자국 원유 수입량의 5% 정도인 일평균 55만7천 배럴을 이란에서 들여왔으며, 이는 미국이 2018년 이란을 제재하기 전 수준이라는 게 로이터 설명이다.

미국의 독자 제재를 받아 미국 블랙리스트에 오르면 달러 중심 국제 거래망에서 배척당하기에, 대상국에는 유엔 제재와 맞먹는 타격이 된다는 것이 그간 상식으로 받아들여졌다.

그런 점에서 이번 보도 내용은 '의기투합'한 몇몇 나라들간의 석유 거래 등에 대해서는 미국의 독자제재 효력에 한계가 있음을 보여준 측면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로이터는 이와 관련해 CCPC와 PDVSA, 베네수엘라·이란 정부 등에 문의했지만 입장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중국은 국제법하에서 이란 및 베네수엘라와 정상적·합법적으로 거래한다"면서 "중국은 일방적 제재에 강력히 반대하며, 확대 관할권을 행사하지 말 것을 미국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bs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