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구인난 호소' 식당주에 "급여 올려라" 답변 논란

송고시간2021-07-24 01:58

댓글

식당협회 "임금만으로 해결 안돼" 반박…공화당은 추가 실업급여 종료 요구

CNN 타운홀 행사 출연한 바이든
CNN 타운홀 행사 출연한 바이든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구인난을 호소하는 식당 주인에게 급여 인상을 해법으로 제시했다가 논란을 촉발했다.

최저임금 인상이 필요하다는 지론을 반영한 것이었지만, 요식업계와 공화당은 현실과 동떨어진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23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1일 CNN방송이 주최한 타운홀 행사에서 식당 소유주인 존 라니로부터 사람들의 일터 복귀를 유인하기 위한 정부의 해법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이전에 식당에서 일한 많은 이들이 새로운 직장을 찾고 있을지도 모른다면서 요식업과 관광업의 경우 당분간 구인난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질문자를 향해 팁을 빼고 시간당 7~8달러를 받던 종업원들을 구하려면 이제 15달러나 그 이상을 줘야 한다는 점을 알게 될 것이라며 "이미 그렇게 지불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시간당 7.25달러인 연방 최저임금을 배 수준인 15달러로 상향하는 입법을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을 정도로 최저임금 인상에 적극적이지만 의회에서 공화당의 반대에 막혀 있다.

미국의 한 가게 앞에 붙은 구인 광고판
미국의 한 가게 앞에 붙은 구인 광고판

[AP=연합뉴스]

전미식당협회 부회장인 션 케네디는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식당은 다른 업종과 달리 이익률이 매우 낮고 운영비용의 작은 변화도 안정성을 위태롭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또 대부분 지역에서 임금이 올라가고 있다면서 수백만 명의 노동자가 부족한 상황에서는 임금 인상만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공화당의 케빈 브래디 하원의원은 전염병 대유행 이후 실업자에게 주당 300달러의 실업수당을 추가로 지급해온 정책이 일터 복귀를 막고 있다면서 이 정책의 종료를 요구했다.

타운홀 행사에서 질문을 던진 라니는 자신의 종업원들이 이미 팁을 포함해 시간당 15달러 이상을 벌고 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급여 인상을 요구하지만 "이는 이미 일어나는 일이다. 그러나 이것으로는 여전히 충분치 못하다"고 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이 주목한 것은 현시점이 노동자 우위 시장이라는 점과, 어떤 곳에서는 노동자를 유인하기 위해 더 많은 급여를 줘야 한다는 점"이라고 방어했다.

최저임금 인상을 주장해온 민주당 의원 사이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이 이치에 맞고 동의한다는 반응이 나온다고 더힐은 전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