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국무부, 탈북자 강제북송 우려에 "북 주민 고통 경감 최선"

송고시간2021-07-24 04:27

댓글

"대북 인도적 지원 위한 국제적 노력 지지…북 수용 희망"

미국 국무부 외경
미국 국무부 외경

[촬영 이세원]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23일(현지시간) 중국에 억류된 탈북자들이 강제 송환될 수 있다는 일부 주장과 관련해 인권 문제를 부각하며 북한 주민의 고통을 덜기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젤리나 포터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전화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미국은 인권을 외교정책의 중심에 두는 것에 분명히 전념하고 있다"며 "이는 북한도 포함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는 중국 정부가 최소 1천170여명의 탈북자를 구금 중이며, 북한의 국경 개방시 이들이 강제로 북송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포터 부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에 관한 한 전반적 접근법에서 인권을 계속 우선시할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 같은 정권과 의견이 다를 때조차도 북한 주민의 고통을 경감하기 위한 우리의 능력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북한 주민에 해를 끼치지 않는 방식으로 행동하기 위해 노력한다"며 "우리는 중요한 인도적 지원 공급을 목표로 한 국제적 노력을 계속 지지할 것이다. 북한이 이를 수용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포터 부대변인은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방한 중인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이 외교차관 전략대화에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두 차관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 기후 위기 대응, 전염병 대유행 구호 제공, 경기 회복 촉진을 위한 양자, 다자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또 21세기 글로벌 도전과제 대처를 위한 한국, 미국, 일본 3국의 협력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포터 부대변인은 전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