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브라질 코로나19 신규 확진 급증…하루 10만명 넘어

송고시간2021-07-24 09:44

댓글

델타 변이 감염도 리우데자네이루주 중심으로 확산

상파울루시에서 이뤄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브라질 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파울루시에서 이뤄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브라질 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한동안 진정세를 보이던 브라질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만 명을 넘어섰으며 특히 델타 변이(인도발 변이, B.1.617) 감염 사례도 빠르게 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천963만2천443명으로 전날보다 10만8천732명이나 늘었다.

누적 사망자는 54만8천340명으로 전날보다 1천324명 증가했다.

보건부는 이날까지 델타 변이 감염자가 전국 27개 주 가운데 10개 주에서 143명 보고됐으며 이 가운데 9명은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남동부 리우데자네이루주에서만 88명이 보고되면서 조만간 델타 변이가 우세종이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시의 다니에우 소란츠 보건국장은 "델타 변이의 전파력을 고려하면 우세종이 되는 데 그리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부는 델타 변이 확산에 대응해 취약 지역에 백신 공급량을 늘리면서 접종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이날까지 전체 국민의 44.61%인 9천445만9천940명이 1차 접종을 했고, 이 가운데 2차 접종까지 마쳤거나 1회 접종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은 17.49%인 3천704만4천354명이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