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국인, 국내주식 팔아도 전기차 밸류체인 1.2조 순매수

송고시간2021-07-24 10:57

댓글

유가증권시장 순매수 상위 1∼4위…코스닥시장 2∼4위 차지

K-배터리 10년간 40조 투자…전고체 배터리 2027년 첫선 (CG)
K-배터리 10년간 40조 투자…전고체 배터리 2027년 첫선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외국인 투자자들이 7월 국내 주식을 순매도하는 가운데서도 이차전지(배터리)와 소재 등 이른바 전기차 밸류체인 종목은 대거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1일부터 23일까지 국내 주식시장에서 3조1천193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5천644억원 매수가 더 많았지만, 유가증권시장에서는 3조6천837억원 매도가 많았다.

그러나 순매도 속에서도 전기차 관련주는 집중적으로 사들였다.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의 순매수 상위 5개 종목 중 각각 4종목과 3종목이 관련주였다.

유가증권시장 순매수 종목으로는 삼성SDI[006400](2천642억원)가 가장 많았고, SK IET(2천532)가 뒤를 이었다. 전기차 전장 시장에 뛰어든 LG전자(2천343억원)와 LG화학(1천942억원)도 대거 순매수했다.

순매수 5위인 SK텔레콤을 제외하면 배터리, 소재 등 모두 전기차 밸류체인 종목이다.

코스닥시장에서도 2차전지 소재 업체 엘앤에프(1천432억원)과 에코프로비엠[247540](1천432억원어치)이 순매수 2,3위를 차지했다. 2차 전지에 들어가는 필수 소재인 전해질을 생산하는 천보[278280](533억원)가 뒤를 이었다.

이들 7종목 순매수금액만 합쳐도 1조2천456억원에 달한다.

외국인 순매수에 힘입어 이들 종목 주가는 이달 크게 상승했다.

삼성SDI가 지난달 말 69만8천원에서 75만1천원으로 상승한 것을 비롯해 SK IET는 18만3천원에서 20만원을 뚫고 23만5천500원까지 뛰었다.

엘앤에프(9만1천700원→11만1천700원)와 에코프로비엠(21만2천100원→27만2천400원), 천보(18만3천원→22만4천200원)는 20% 이상 급등했다.

이런 외국인 매수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 등이 해소되고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이 전기차에 '올인'하면서 생산량이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현대차[005380]는 지난 22일 전기차 아이오닉5가 하반기 부품 수급 이슈 해소에 따른 생산 안정화로 판매가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2025년부터 신차를 모두 전기차로만 출시한다고 지난 23일 했고, 세계 4위 완성차 메이커 스텔란티스는 지난 9일 전기차 생산에 5년간 41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8일 'K-배터리 발전 전략'에서 우리 기업들은 2030년까지 이차전지 산업에 40조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정명지 삼성증권[016360] 연구원은 "최근 중국 전기차 관련주가 많이 오르면서 국내 관련 종목들도 이들과 밸류에이션 갭(격차)을 메우고 있다"며 "배터리 공장 증설이 잇따르고 있고, 하반기에는 배터리 출하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외국인 매수가 많이 이뤄졌다"고 분석했다.

[표] 외국인 7월 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 순매수 상위 5위

(단위 : 억)

유가증권시장 코스닥시장
종목명 순매수금액 종목명 순매수금액
삼성SDI 2,642 카카오게임즈 1,934
SK IET 2,532 엘앤에프[066970] 1,432
LG전자[066570] 2,343 에코프로비엠 1,032
LG화학[051910] 1,942 천보 533
SK텔레콤[017670] 1,761 디오[039840] 467

※ 7월 1∼23일 기준

taejong75@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