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캐나다, 자국군 도운 아프간 통역사 등 수천명에 특별이민

송고시간2021-07-24 11:12

댓글

"탈레반 보복 위협 심각"…공관 근무 근로자·가족도 신속 구제

카불 시내에서 신변안전을 요구하며 시위하는 아프간 통역사들 [로이터=연합뉴스]
카불 시내에서 신변안전을 요구하며 시위하는 아프간 통역사들 [로이터=연합뉴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한 캐나다군과 외교 공관에서 통역사 등으로 일한 아프간 현지인 수천 명이 특별 이민 프로그램으로 구제돼 캐나다에 정착하게 된다.

캐나다 정부는 23일(현지시간) 국방, 외교, 이민부 등 3개 부처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아프간 전쟁 기간 캐나다를 도운 현지인들에 대한 지원 방안을 이같이 밝혔다고 캐나다 통신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캐나다 정부는 이들을 위해 '특별 이민 조치'를 마련해 신속히 캐나다 정착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현재 아프가니스탄에서는 미군 철수가 진행 중인 가운데 탈레반 장악 지역이 급속히 늘면서 캐나다에 협력한 아프간 현지인들에 대한 보복 위협이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 이민 대상은 군 작전을 도운 현지 통역사를 비롯해 대사관의 요리사, 운전사, 건설 근로자 등과 이들의 가족들로 모두 수천 명에 이를 것으로 전해졌다.

마르코 멘디치노 이민부 장관은 회견에서 "캐나다를 도왔던 현지인과 가족들이 탈레반으로부터 폭력과 고문, 살해 등 심각한 보복 위협을 받고 있다"며 "캐나다는 이들에 감사의 빚을 지고 있을 뿐 아니라 올바르게 처신할 도덕적 의무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멘디치노 장관은 그러나 구체적인 일정과 특별 조치의 내용에 대해서는 보안과 프라이버시 등을 이유로 밝히지 않았다.

그는 자격을 갖춘 해당 현지인의 선정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정부가 더욱 유연하고 폭넓은 기준을 마련, 적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캐나다군은 지난 2011년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할 때까지 10여 년간 현지에 주둔했으며 지난 2009년 처음으로 800명가량의 현지 통역사를 선별, 캐나다 정착 자격을 부여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자격 요건을 까다롭게 적용하는 바람에 신청자의 3분의 2가 거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jaey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