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남극 최대 소비품목은 술…뉴질랜드 남극지역 수출서 1위

송고시간2021-07-24 13:11

댓글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가 지난 1990년 이후 남극에 150만 뉴질랜드 달러(약 12억 원) 상당의 술을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질랜드라디오(RNZ) 방송은 23일 뉴질랜드가 1990년부터 지난해까지 남극에 단일 품목으로는 주류를 가장 많이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다음은 120만 달러 상당 헬리콥터 등 항공기라고 밝혔다.

3위는 장비와 연료, 4위는 의류, 5위는 장난감, 6위는 차량과 부품, 7위는 보트로 나타났다.

특히 뉴질랜드가 수출한 장난감 중에는 동물 봉제 인형(8만 달러), 인형(7천500달러), 직소 퍼즐(3천 달러) 등이 포함됐다.

또 초콜릿과 사탕 수출도 각각 2만여 달러와 1만2천여 달러로 나타났다.

가족들과 멀리 떨어져 남극 기지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외롭고 추운 밤을 술과 초콜릿, 장난감 등으로 달랜 게 아닐까 하는 추측도 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남극 펭귄
남극 펭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질랜드 남극 스콧 기지 통신 전문가 조지아 넬슨은 기지 선물 가게에서는 치약, 샴푸와 함께 봉제 장난감들이 팔리고 있다며 "가게에서 팔리는 선물들로는 황제펭귄 봉제 인형, 열쇠고리, 티셔츠 등 일반 선물 가게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그는 "스콧 기지를 방문하는 사람들도 집에 있는 가족과 친구들에게 주거나 남극 방문을 기념하기 위해 선물들을 사 간다. 미국 맥머도 기지 등 이웃 기지에 있는 사람들도 종종 가게를 찾아온다"고 말했다.

그는 남극으로 수입된 150만 달러 상당의 주류는 30여 년에 걸쳐 반입된 것이라며 소비자는 다른 나라 남극 기지 과학자들을 포함해 수백 명이나 된다고 밝혔다.

방송은 뉴질랜드 통계청 자료에는 뉴질랜드 수출품이 하계에는 90여 명, 동계에는 10여 명 주재하는 뉴질랜드 스콧 기지로 모두 흘러갔는지, 아니면 다른 기지로도 갔는지는 나와 있지 않다고 밝혔다.

남극에는 현재 뉴질랜드, 미국, 한국 등 20여 개 나라의 과학기지가 있으며 계절에 따라 1천여 명에서 5천여 명이 주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o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