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 별관, 4배 규모로 신축

송고시간2021-07-25 11:15

댓글
2023년 말 개관할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 신축 건물 설계안
2023년 말 개관할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 신축 건물 설계안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는 동작구 신대방2동 보라매공원 내에 있는 '시립발달장애복지관'의 별관을 현재의 4배 규모로 신축해 2023년에 재개관키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1986년 개관한 연면적 247.66㎡의 지상 1층 건물이 철거되고, 그 자리에 연면적 1천184㎡의 지하 1층, 지상 4층 건물이 들어선다.

시는 복지관 이용인원과 프로그램 수가 늘어 공간이 부족한데다가 건물이 노후해 단열 성능이 낮은 등 많은 문제가 있는 점 등을 신축 추진 이유로 들었다.

시는 이달 실시한 설계공모에 공동 응모한 손석계(㈜SNB건축사사무소)·신병호(㈜제아종합건축사사무소)의 설계안을 20일 선정했으며, 내년 상반기까지 설계를 마무리한 후 2023년 말 완공해 개관할 예정이다.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은 서울시가 설립한 것으로, 전문기관인 한국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에 위탁해 운영 중이다. 시내의 발달장애인 전문 복지관 6곳 중 이 곳을 제외한 나머지 5곳은 사회복지법인이 운영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노후화되고 열악한 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의 일부 공간을 신축해 최중증 발달장애인을 위한 프로그램 전용공간을 확보하고 이용자들에게 더욱 쾌적한 공간을 제공하겠다"며 "이번 설계공모를 통해 노후한 복지관이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사용하고 차별 없는 복지를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