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운대해수욕장서 한밤 물놀이하던 중학생 1명 사망·1명 실종(종합)

송고시간2021-07-25 07:54

댓글

대구에서 놀러 와 해수욕 금지 시간에 사고…올해 첫 인명사고

해운대 물놀이 실종 중학생 수색작업
해운대 물놀이 실종 중학생 수색작업

(부산=연합뉴스) 25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물놀이 중 실종된 중학생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펼쳐지고 있다. 2021.7.25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ink@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25일 새벽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중학생 3명이 물놀이를 하던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올해 부산 해수욕장 개장 이후 첫 인명사고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41분께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중학생 3명이 물놀이를 하던 중 2명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3명 중 1명이 자력으로 물 밖으로 나와 119에 신고했다.

실종자 수색에 나선 경찰과 소방 수상구조대 등은 실종자 중 1명을 찾았으나 이미 숨진 상태였다.

실종자 수색 작업
실종자 수색 작업

[해운대 힐스테이트위브 입주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나머지 1명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대구지역 학생으로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아 야간에 물놀이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과 소방당국은 말했다.

중학생들이 물놀이를 한 시간은 해수욕 금지 시간(18∼09시)으로, 당시에는 인근에 별도의 안전관리 인력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색작업과 함께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