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형 아반떼 누적 판매 40만대 눈앞…고성능 N으로 판매 가속

송고시간2021-07-25 09:20

댓글

준중형차 시장 위축으로 주춤했다가 작년 4월 신형 출시로 반등 나서

아반떼 N에 해외 호평 잇따라…"일본·유럽 동급 고성능차 압도할 것"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현대차[005380]의 대표 모델인 준중형 세단 아반떼가 신형 모델의 누적 판매 40만대를 목전에 두는 등 최근 수년간 이어진 판매 부진에서 벗어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신형 모델이 선전한 가운데 최근 고성능 모델 N 출시로 판매 반등에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현대차 '올 뉴 아반떼'
현대차 '올 뉴 아반떼'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25일 현대차에 따르면 작년 4월 국내에 출시된 신형 아반떼는 7세대 모델로, 올해 상반기까지 15개월간 국내외 시장에서 총 38만8천278대(국내 판매 11만7천607대, 수출 11만1천434대, 해외공장 판매 15만9천237대)를 판매하며 누적 판매 40만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국내 시장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신차가 출시돼 초기 판매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내외관 디자인과 다양한 파워트레인 등을 토대로 작년에만 총 7만7천385대가 팔렸다. 월평균 약 8천대 수준이다.

이는 아반떼가 큰 인기를 끌던 2010년대 초반 월 1만대 이상 판매한 것에는 못 미치지만, 최근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시장이 큰 성장세를 보이며 준중형차의 입지가 흔들리는 점을 감안하면 그나마 선전한 셈이다.

다만 올해 상반기는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국내에서 4만222대를 판매하는 데 그치며 신차 효과를 이어가지는 못했다.

신형 아반떼 글로벌 판매량
신형 아반떼 글로벌 판매량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런 가운데 작년 9월부터 시작된 해외 판매가 힘을 내고 있다. 작년에 총 4만8천712대가 수출됐고 중국 공장에서 4만2천331대, 미국 공장에서 2만839대가 판매되는 등 해외시장에서 총 11만1천882대가 판매됐다.

올해 상반기에는 수출 6만2천722대, 중국공장 판매 6만2천650대, 미국공장 판매 3만3천417대 등 총 15만8천789대가 해외에서 판매됐다. 신형 아반떼는 올해 상반기 글로벌 시장에서 총 19만9천11대가 팔려 이달 중 20만대를 넘어섰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의 현지 전용 모델을 포함한 전체 아반떼 판매량도 작년 최악의 부진에서 벗어나 반등의 기미를 보이고 있다.

아반떼의 글로벌 전체 판매는 작년 43만6천286대로 2014년(94만2천478대)의 절반 이하로 줄었으나, 올해 상반기에는 총 22만626대가 팔리며 작년 동기 대비 24.9% 증가했다.

아반떼는 2012년 5세대 모델에 이어 신형 모델이 올해 초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되며 인지도를 높였다. 동일 차종으로 '북미 올해의 차'를 두 번 이상 받은 모델은 쉐보레 콜벳(3회)과 혼다 시빅(2회)에 이어 아반떼가 3번째다.

1990년 1세대 모델이 나온 아반떼는 2014년 10월 국내 단일 차종 가운데 최초로 전 세계 누적 판매 1천만대를 돌파했다. 현재 누적 판매량은 약 1천440만대로 현 판매 추세라면 내년 말이나 내후년께 1천500만대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자동차, 아반떼 N 세계 최초 공개
현대자동차, 아반떼 N 세계 최초 공개

[현대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현대차는 하반기 고성능 모델인 N을 내세워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아반떼 N은 최고출력 280마력(ps), 최대토크 40kgf·m의 동력 성능을 갖췄고 N 그린 쉬프트(NGS)를 작동하면 최대 290마력까지 출력이 일시적으로 향상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는 단 5.3초만에 가능하다.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의 호평도 잇따르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미디어 채널인 HMG저널에 따르면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는 "아반떼 N이 일본과 독일의 고성능 동급 세단을 압도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호평했다.

미국 온라인 미디어 오토블로그와 독일의 유명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자이퉁 등은 아반떼 N 디자인과 관련해 "강력하지만 과하지 않다", "이색적이고 시선을 사로잡는다" 등의 반응을 내놨다.

현대차는 이르면 9월부터 주력 시장인 미국을 비롯해 호주, 중동 등으로 아반떼 N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아반떼의 강렬한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의 상품성이 세계 각지에서 호평받고 있고, 고성능 모델 N까지 추가되면서 최근 수년간의 판매 부진에서 벗어나 반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