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총리관저 숨은 실세 스기타 관방부장관, 최장 재직 기록

송고시간2021-07-25 10:33

댓글

'관료 톱'에 3천134일 연속 재직…'총리관저의 수호신' 평가

日학술회의 회원후보 임명 거부 주도…"강권적"이란 지적도

스기타 가즈히로 일본 관방부장관(맨 오른쪽)
스기타 가즈히로 일본 관방부장관(맨 오른쪽)

2019년 3월22일 촬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총리관저의 숨은 실세로 꼽히는 스기타 가즈히로(杉田和博·80) 관방부(副)장관이 역대 최장 재임 기록을 세웠다.

25일 요미우리신문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스기타 부장관의 연속 재직 일수는 이날 기준 3천134일(8년 7개월)로 후루카와 데이지로(古川貞二郞) 전 부장관(1995년 2월~2003년 9월·연속 재직 일수 3천133일)의 종전 최장수 기록을 넘어섰다.

일본의 내각관방은 한국의 대통령비서실과 국무조정실 등의 기능을 섞어놓은 핵심 권력기관으로 관방부장관은 관료로서 올라갈 수 있는 가장 높은 자리로 꼽힌다.

경찰청 출신인 스기타는 2012년 12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출범과 함께 관방부장관으로 기용돼 작년 9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정권 출범 이후로도 자리를 지켰다.

그는 중앙부처의 간부 인사를 관리하는 내각 인사국의 수장(국장)도 겸하고 있다. 인사권을 쥔 그는 관료들에게 두려움의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관료조직 전반에 걸쳐 있는 정보망을 기반으로 정권의 위기관리에 주력해 '관저의 수호신'이라고도 불린다고 마이니치는 평가했다.

다만, 스가 정권 초기 일본학술회의 회원 후보 6명의 임명 거부를 주도한 것으로 알려져, "강권적이다"(자민당 중견 의원)라는 목소리도 흘러나온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스기타 부장관은 학문의 자유 논란을 야기한 일본학술회의 임명 거부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야당으로부터 국회 출석을 요구받기도 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