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여자양궁, 벨라루스 꺾고 결승 진출…단체전 9연패까지 '1승'

송고시간2021-07-25 15:43

댓글

ROC-독일 승자와 금메달 놓고 격돌

[올림픽] 여자양궁 '분위기 좋아'
[올림픽] 여자양궁 '분위기 좋아'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양궁 여자단체전 준결승전에서 벨라루스를 상대로 경기를 펼친 한국 강채영, 장민희, 안산이 기뻐하고 있다. 2021.7.25 jieunlee@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국 여자양궁이 올림픽 단체전 9연패의 위업 달성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 안산(20·광주여대)로 이뤄진 여자 대표팀은 25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카리나 지오민스카야, 카리나 카즐루스카야, 한나 마루사바로 팀을 꾸린 벨라루스를 5-1(54-52 57-51 53-53)로 제압했다.

한국은 이어지는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와 독일의 준결승 승자와 오후 4시 40분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올림픽] 활시위 당기는 강채영
[올림픽] 활시위 당기는 강채영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양궁 여자단체전 준결승전에서 벨라루스를 상대로 경기를 펼친 한국 강채영이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2021.7.25 jieunlee@yna.co.kr

여기서 이기면 한국 여자양궁은 단체전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1988년 서울 대회부터 9개 대회 연속으로 이 종목을 제패하는 기록을 쓴다.

전날 열린 혼성 단체전에서 김제덕(경북일고)과 함께 우승한 안산은 한 번만 더 이기면 한국은 물론 이번 대회 참가국 전체를 통틀어 첫 2관왕에 오를 전망이다.

또 한국 여자 양궁 사상 8번째, 남녀 대표팀을 통틀어서는 9번째 올림픽 2관왕으로 이름을 올린다.

최하 시드로 12강전부터 시작한 벨라루스는 첫 경기에서는 중국을, 8강전에서는 홈 이점을 안은 데다 한국 출신 윤혜선 코치의 조련까지 받은 개최국 일본을 꺾고 4강까지 올랐다.

[올림픽] '수고했어요'
[올림픽] '수고했어요'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5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양궁 여자단체전 준결승전에서 벨라루스를 상대로 경기를 펼친 한국 안산, 강채영, 장민희가 경기 직후 벨라루스 선수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7.25 jieunlee@yna.co.kr

그러나 한국의 적수는 되지 못했다.

한국이 안산이 9점, 강채영이 10점, 장민희가 9점을 쏘며 무난하게 1세트를 시작한 반면에 벨라루스는 첫발부터 7점을 쐈고, 결국 1세트는 한국이 가져갔다.

2세트에서는 한국 선수들이 두 번째 발을 모두 10점에 꽂으며 57-51, 큰 점수 차로 이겼다.

3세트에서는 마지막 장민희의 화살이 7점에 꽂혀 53-53 동점으로 세트점수를 1점씩 나눠 가졌으나 한국은 승리를 확정했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