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태권 스타 이대훈, 은퇴 선언…"선수 생활 끝내기로 했다"

송고시간2021-07-25 22:06

댓글

동메달 결정전서 메달 좌절 후 3번째 올림픽 끝으로 선수 생활 마감

[올림픽] 아쉬운 한국 태권도
[올림픽] 아쉬운 한국 태권도

(지바=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이대훈이 25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태권도 68㎏급 동메달결정전 중국 자오슈아이와의 대결에서 패배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21.7.25 handbrother@yna.co.kr

(지바=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태권도 종주국의 간판 이대훈(29·대전시청)이 세 번째 올림픽을 끝으로 화려했던 선수 생활도 마무리했다.

이대훈은 25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68㎏급 동메달 결정전을 치르고 나서 "선수 생활을 끝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대훈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의 자오솨이에게 15-17로 져 메달 획득에 실패한 채 도쿄 대회를 마쳤다.

"앞으로 공부하면서 트레이닝 쪽 지식을 쌓을 것"이라며 지도자의 길을 예고한 이대훈은 "좋은 선수를 육성하면서 계속 공부하면서 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열심히 했던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고도 했다.

hosu1@yna.co.kr

태권도 간판 이대훈 은퇴 선언…"이제 선수 생활 끝낸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