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 후원금, 첫날 20억 육박…김부선도 10만원 보탰다

송고시간2021-07-26 17:30

댓글

윤석열 "비상식 회복하라는 국민의 지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김제=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전북 김제시 금산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月珠)스님 영결식 조문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21.7.26 ja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후원금 계좌를 연 지 하루도 안 돼 약 20억원을 모금, 단숨에 한도의 약 80%를 채웠다.

26일 윤 전 총장 캠프에 따르면 이날 후원회가 모금을 시작한 이후 오후 4시 30분 기준으로 총 19억5천만원이 답지했다.

1만5천여명이 후원에 나서면서 여야를 통틀어 최단기간 내 최다 모금 기록을 썼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후원금 모금 첫날인 지난 10일 오후 6시 기준으로 9억원을 모으며 남겼던 '최고 기록'을 2배가량 앞선 금액이다. 이 지사가 그 다음날 오후 6시 기준으로 모금한 14억978만원을 이미 뛰어넘은 상황이기도 하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난 뒤 후원금 관련 소감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비상식을 회복하고, 상식에 기반해 예측 가능하고 편안하게 살게 해달라는 국민들의 지지와 격려라고 생각한다"며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후원자 중에서는 영화배우 김부선 씨가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김 씨는 이날 SNS를 통해 윤 전 총장에게 10만원을 후원한 사실을 공개하며 "그 길을 가지 않는다면 더 편한 인생일 텐데 비바람 길을 걷는 것이라 더 안타깝다. 무엇보다 그의 올곧은 소신을 믿는다"고 적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대선에 출마한 경선후보자후원회는 25억6천545만원까지 모금할 수 있다. 후원자 1인당 기부 한도는 1천만원이다.

모금 추이를 보면 윤 전 총장이 이날 후원금 한도를 모두 채울 가능성이 있다.

후원회장인 황준국 전 주영국대사는 "대한민국의 피땀 어린 업적을 폄하하고 자유와 법치에 역행하는 사람들과 맞서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싸워온 윤 후보에게 힘을 보태달라"고 호소했다.

dh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