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한국 양궁, 남자 단체전도 金 명중…유도 안창림 동메달(종합)

송고시간2021-07-26 22:29

댓글

수영 황선우,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자유형 200m 결선 진출

[올림픽] 금메달은 기념사진으로 남겨야지!
[올림픽] 금메달은 기념사진으로 남겨야지!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김제덕(오른쪽부터), 김우진, 오진혁이 26일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시상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1.7.26 handbrother@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독보적인 한국 양궁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남자 단체전마저 휩쓸고 세 번째 금메달을 수확했다.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이뤄진 남자 대표팀은 26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남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대만을 6-0(59-55 60-58 56-55)으로 완파했다.

한국 양궁은 혼성 단체전, 여자 단체전에 이어 남자 단체전 등 3개 종목을 석권했다.

이날까지 한국 선수단의 모든 금메달이 신궁들의 화살촉 끝에서 나왔다.

[올림픽] 우리 모두가 챔피언
[올림픽] 우리 모두가 챔피언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6일 도쿄올림픽 남자 양궁 단체전에서 우승한 김제덕, 김우진, 오진혁이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 시상대에서 은메달, 동메달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7.26 handbrother@yna.co.kr

이번 대회에 처음 도입된 혼성 단체전에서 안산(20·광주여대)과 김제덕이 첫 우승의 역사를 이뤘다.

여자 대표팀은 1988년 서울 대회 이래 단체전 9연패의 위업을 25일에 달성했고, 우승의 기(氣)를 받은 남자 대표팀이 2회 연속 단체전을 제패했다.

[올림픽] 양궁, 또 올림픽 금메달 쐈다…남자 단체전 2연패
[올림픽] 양궁, 또 올림픽 금메달 쐈다…남자 단체전 2연패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6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결승. 우승 확정 후 김제덕, 김우진, 오진혁이 환호하고 있다. 2021.7.26 handbrother@yna.co.kr

남자 대표팀 역시 1988년 서울 대회 이래 9번 중 6번이나 금메달을 수집해 여자 대표팀 못지않은 최강의 실력을 입증했다.

김제덕은 안산에 이어 한국 선수단의 이번 대회 두 번째 2관왕이 됐다.

이날까지 탄생한 도쿄올림픽 멀티 메달리스트(메달 2개 이상 획득 선수) 중 금메달만 2개를 딴 이들은 모두 한국에 있다.

한국 양궁은 남녀 개인전에서도 태극기를 꼭대기에 올리면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전 종목을 석권한다.

[그래픽] 도쿄올림픽 메달리스트 - 양궁 오진혁·김우진·김제덕
[그래픽] 도쿄올림픽 메달리스트 - 양궁 오진혁·김우진·김제덕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이뤄진 남자 양국 올림픽 대표팀은 26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덩여우정, 당즈준, 웨이준헝으로 팀을 꾸린 대만에 6-0(59-55 60-58 56-55)으로 이기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일본과의 4강전이 사실상의 결승이었다.

한국인 지도자 김상훈 감독의 지도로 부쩍 성장한 일본은 4세트를 잡아 극적으로 세트점수 4-4(58-54 54-55 58-55 53-56)를 만들고 슛오프로 경기를 끌고 갔다.

연장 개념인 단체전 슛오프에서는 양 팀 선수들이 번갈아 화살을 쏴 세 선수의 점수 합으로 승부를 가른다.

슛오프에서도 28-28로 승패를 갈리지 않았고, 중심부와 가장 가까운 곳에 화살을 쏜 팀이 승리한다는 규정에 따라 한국이 극적으로 결승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올림픽] 2관왕 김제덕
[올림픽] 2관왕 김제덕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6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2관왕에 등극한 김제덕이 우승을 확정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21.7.26 handbrother@yna.co.kr

고교생 궁사 김제덕의 10점짜리 화살은 중심에서 3.3㎝ 떨어진 곳에 꽂혔다. 일본 대표팀보다 2.4㎝가 과녁 중앙에 더 가까워 일본을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어냈다.

고비를 넘은 한국은 결승에서 대만에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밀어붙여 세 번째로 태극기를 펄럭였다.

[올림픽] 안창림, 소중한 동메달
[올림픽] 안창림, 소중한 동메달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안창림이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21.7.26 mon@yna.co.kr

재일동포 3세 유도 선수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은 값진 동메달을 획득해 일본 유도의 심장인 일본무도관에 태극기를 올렸다.

안창림은 남자 73㎏급 준결승에서 통한의 반칙패로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렸다.

[올림픽] 승리의 순간
[올림픽] 승리의 순간

(도쿄=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동메달결정전에 출전한 안창림이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를 상대로 결승점을 따내고 있다. 2021.7.26 hama@yna.co.kr

그러나 체력이 바닥 난 상태에서도 막판까지 투혼을 발휘해 경기 종료 7초전 업어치기 절반승으로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를 물리치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림픽] 황선우 '힘차게 출발'
[올림픽] 황선우 '힘차게 출발'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6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에 출전한 한국 황선우가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2021.7.26 mon@yna.co.kr

개회식 한국 선수단의 공동 기수이자 '포스트 박태환'의 선두주자인 황선우(18·서울체고)는 2012년 런던 대회 박태환 이래 한국 수영 경영 선수로는 9년 만에 올림픽 결승에 진출했다.

황선우는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에서 1분45초53의 기록으로 2조 5위, 전체 16명의 선수 중 6위를 차지했다.

[올림픽] 결승 무대 진출 확인하는 황선우
[올림픽] 결승 무대 진출 확인하는 황선우

(도쿄=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6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에서 황선우가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전체 6위 기록으로 결승 진출. 2021.7.26 zjin@yna.co.kr

이로써 황선우는 27일 오전 10시 43분 8명이 겨루는 결승에 나서서 메달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한국 수영의 간판 김서영(27·경북도청)은 여자 개인혼영 200m 예선에서 2분11초54의 기록으로 4조 6위, 전체 출전 선수 27명 중 15위를 차지해 상위 16명이 겨루는 준결승에 턱걸이했다.

한국 다이빙 역사상 처음으로 싱크로 종목 올림픽 무대에 선 우하람(23·국민체육진흥공단)과 김영남(25·제주도청)은 남자 싱크로 10m 플랫폼 결승에서 6차 시기 합계 396.12점을 얻어 8개 조 중 7위에 자리했다.

마지막 올림픽에서 9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한 '사브르 여왕' 김지연(33·서울특별시청)은 16강에서 탈락해 아쉬움을 남겼다.

[올림픽] 펜싱 김지연, 16강 탈락
[올림픽] 펜싱 김지연, 16강 탈락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6일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16강전에서 한국 김지연이 미국 마리엘 자구니스에게 패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21.7.26 jieunlee@yna.co.kr

김지연은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16강에서 2012 런던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했을 때 준결승에서 물리친 마리엘 자구니스(미국)에게 이번에는 12-15로 졌다.

'활'(양궁), '총'(사격)과 함께 한국의 효자 종목으로 입지를 다져온 펜싱은 이번 대회 남녀 에페·사브르·플뢰레 등 6개 종목 개인전에서 동메달만 하나 획득했다.

'맏형'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이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3위에 올라 '노 메달'의 수모를 막았다.

절치부심한 한국의 검객들은 27일부터 이어지는 남녀 사브르와 에페 단체전에서 메달에 다시 도전한다.

[올림픽] 함은지 꿈의 올림픽에서
[올림픽] 함은지 꿈의 올림픽에서

(도쿄=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함은지가 26일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역도 여자 55㎏급에서 바벨을 들어 올리고 있다. 2021.7.26 handbrother@yna.co.kr

처음으로 올림픽에 나온 함은지(24·원주시청)는 역도 여자 55㎏급 A그룹 경기에서 인상 85㎏, 용상 116㎏, 합계 201㎏으로 7위에 올랐다.

[올림픽] 올림픽링 오른 임애지
[올림픽] 올림픽링 오른 임애지

(도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임애지가 26일 국기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복싱 여자 페더급에서 호주 니콜슨 스카이에게 주먹을 날리고 있다. 2021.7.26 ondol@yna.co.kr

한국 여자 복서로는 처음으로 역사적인 올림픽 본선 경기를 치른 임애지(22·한국체대)는 페더급(57㎏) 16강전에서 니컬슨 스카이(호주)에게 1-4로 판정패 했다.

한국은 금메달 3개, 동메달 4개를 따내 메달 순위 6위를 달렸다.

일본은 이날에만 유도, 스케이트보드, 탁구에서 1개씩 금메달 3개를 보태 금메달 8개, 은메달 2개, 동메달 3개로 메달 레이스 1위로 올라섰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