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유도 동메달 안창림 "한국 국적, 조부께서 목숨 걸고 지키신 것"

송고시간2021-07-26 20:16

댓글

재일동포 3세 안창림, 도쿄올림픽서 극적인 동메달

"일본인으로 바라보는 시선…변화시키고 싶어"

[올림픽] 안창림, 소중한 동메달
[올림픽] 안창림, 소중한 동메달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안창림이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21.7.26 mon@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재일동포 3세 유도 선수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은 도쿄올림픽에서 값진 동메달을 획득한 뒤 재일교포를 일본인으로 바라보는 시선을 변화시키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26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급 동메달 결정전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와 경기에서 정규시간을 7초 남기고 특기인 업어치기를 성공해 절반승을 거뒀다.

경기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안창림은 "금메달을 못 따서 납득이 가지 않지만, 후회는 없다"며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실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모든 것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날 안창림은 말 그대로 혈투를 펼쳤다. 동메달 결정전 전까지 모든 경기를 골든스코어(연장전)로 치렀다.

체력이 바닥난 상태라 동메달 획득 전망이 어두웠지만, 안창림은 경기 막판 투혼을 발휘했다.

그는 "(패배한) 준결승에선 상대 선수가 전술적으로 잘한 것"이라며 "몇 분이라도 더 싸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올림픽] 유도 안창림, 동메달 획득
[올림픽] 유도 안창림, 동메달 획득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안창림(왼쪽 두번째)이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딴 오노 쇼헤이의 일본 국가가 연주되는 동안 태극기를 바라보고 있다. 2021.7.26 yatoya@yna.co.kr

안창림에게 도쿄올림픽은 남다른 의미가 있는 무대였다.

그는 일본에서 나고 자랐고 쓰쿠바대학교 2학년이었던 2013년엔 도쿄올림픽 경기가 열린 일본무도관에서 전일본학생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당시 안창림은 일본 유도의 차세대 에이스 재목감으로 꼽혔는데, 끝내 한국 국적을 버리지 않았다. 2014년엔 아예 한국으로 건너와 한국 선수로서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그는 "당시 대학교 감독님이 일본으로 귀화할 생각이 없냐고 물으셨다"며 "대한민국 국적은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생명을 걸고 지키신 것이다. 한국 국적을 유지한 걸 후회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올림픽] 안창림, 감격의 동메달
[올림픽] 안창림, 감격의 동메달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재일동포 3세인 유도 대표팀 안창림이 26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유도 남자 73㎏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를 상대로 절반승을 거둔 뒤 기뻐하고 있다. 2021.7.26 mon@yna.co.kr

이어 "사실 재일동포는 일본에선 한국 사람, 한국에선 일본사람으로 부른다"라며 "차별이 있는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는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서 재일동포에 관한 인식을 좋게 변화시키고 싶었다"며 "내 모습을 보고 (재일동포) 어린이들이 큰 힘을 얻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재일교포 사회에 관한 이야기는 계속됐다.

그는 "내 정신적인 기반은 재일교포 사회에서 나왔다"며 "지금도 많은 (재일교포) 분이 도움을 주신다. 감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올림픽] 안창림, 투혼의 동메달
[올림픽] 안창림, 투혼의 동메달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안창림이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를 상대하고 있다. 안창림은 이 경기 승리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2021.7.26 mon@yna.co.kr

일본 유도의 성지라 불리는 무도관에서 메달을 딴 소감도 밝혔다.

그는 "영광스러운 자리지만 경기를 할 때는 감정을 모두 버리고 기계적으로 집중했다"고 말했다.

'무도관에 태극기를 띄웠다'를 말엔 "가장 높은 곳이 아니라서 감흥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금메달 획득 실패에 관한 아쉬움이 커 보였다.

천적인 오노 쇼헤이(일본)와 맞붙어보지 못하고 올림픽을 마쳤다는 말엔 "오노와 경기를 못 한 것은 아쉽지만, 이번 대회 목표는 오노가 아니라 금메달이었다"고 말했다.

[올림픽] 송대남 코치 품에 안기는 안창림
[올림픽] 송대남 코치 품에 안기는 안창림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안창림이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에게 승리를 거두며 동메달을 획득 한 후 송대남 코치와 포옹을 하고 있다. 2021.7.26 yatoya@yna.co.kr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