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림픽] "100m를 49초요? 오버페이스였네"…황선우도 놀란 초반 질주

송고시간2021-07-27 11:44

댓글
[올림픽] 황선우, 200m 자유형 결승서 7위
[올림픽] 황선우, 200m 자유형 결승서 7위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전에서 황선우가 기록을 확인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황선우는 1분45초26의 기록으로 8명 중 7위를 기록했다. 2021.7.27 yatoya@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49초라고요? 정말 오버페이스였네…"

100m 구간까지 자신의 기록을 취재진으로부터 전해 들은 황선우(18·서울체고)가 화들짝 놀랐다.

황선우는 27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26의 기록으로 8명 중 7위를 차지했다.

한국 경영 선수로는 2012년 런던 대회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결승에 오른 것도 대단한 일인데 이날 황선우는 큰 일 한 번 제대로 저지를 뻔했다.

150m 구간까지 줄곧 1위를 유지하며 금메달 가능성을 키운 것이다. 하지만 오버페이스한 듯 이후 마지막 50m를 버티지 못해 7위라는 최종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100m 구간을 돌 때 황선우의 기록은 49초78로 세계 신기록 페이스였다. 이날 100m 구간 기록이 49초대였던 것은 8명 중 황선우뿐이었다.

경기 후 만난 황선우의 첫 마디는 "완주해서 후련하다"였다.

[올림픽] '힘차고 빠르게'
[올림픽] '힘차고 빠르게'

(도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전에서 황선우가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황선우는 1분45초26의 기록으로 8명 중 7위를 기록했다. 2021.7.27 yatoya@yna.co.kr

그는 이날 레이스에 대해서 "아쉬운 부분이 있다. 150m까지 페이스가 좋다고 생각했는데 오버페이스가 걸려서 마지막 50m 후반에 뒤처졌다"고 돌아봤다. "마지막 50m는 너무 힘들어서 정신없이 했다"라고도 말했다.

황선우는 "옆 선수랑 같이 가면 조금 뒤처지는 부분이 있어서 처음부터 치고 가는 레이스를 생각했다"면서 "150m까지는 좋았는데 마지막 50m가 조금 아까웠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150m까지 기분이 어땠느냐'는 물음에는 "옆에 아무도 없어서 '이게 뭐지' 하면서 수영했다"고 웃으며 "마지막 50m에서 체력적인 부분이 딸린 거 같다. 아쉽지만 괜찮다"고 밝혔다.

[올림픽] 황선우 힘찬 전진
[올림픽] 황선우 힘찬 전진

(도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전에 출전한 황선우가 힘차게 물을 제치고 있다. 2021.7.27 mon@yna.co.kr

그는 '초반 빨리 레이스 할 수 있는 비결이 뭐냐'는 물음에 "기록을 못 봤다"고 했다.

취재진이 기록을 들려주자 이내 "49초요?"라고 놀라더니 "정말 오버페이스였네. 49초7이면 너무 오버페이스네. 그러니 마지막 50m에서 말리지"라고 혼잣말을 했다.

황선우는 "50초 정도로 예선 때랑 비슷하게 나올 거로 생각했다"면서 "마지막 50m를 그렇게 한 게 납득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고는 "49초대에 턴한 걸로 만족할래요. 오버페이스였네요"라며 다시 웃어 보였다.

황선우는 레이스 전략을 스스로 결정한 것이었으냐는 말에 "코치님들도 그렇게 이야기하셨다. 저 혼자 초반부터 나가보자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레이스로 체력 및 컨디션 관리를 확실히 해야겠다고 생각한 것은 수확으로 꼽았다.

황선우는 쉴 틈도 없이 이날 오후에는 자유형 100m 예선을 뛴다.

그는 "별 생각 가지지 않고 연습한 대로 100m도 결승 진출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다짐했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